대한태권도협회, 국대 코치 부정채용 및 금품수수 의혹 인사에 직무정지 및 수사 의뢰

대한태권도협회, 국대 코치 부정채용 및 금품수수 의혹 인사에 직무정지 및 수사 의뢰

국가대표 코치 부정채용 및 금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대한태권도협회(회장 최창신) 사무국 고위 인사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대한태권도협회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가대표팀 코치 부정 채용 및 금품 수수 의혹과 관련해 제1사무처장을 14일부로 직무 정지 처분을 내렸으며 관련 민원에 대해서는 15일 송파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달 2019년 국가대표 강화훈련 지도자 채용 과정에서 지도자 선발 경기력향상위원에게 특정인의 이름이 적힌 명단을 보여줘 이들을 뽑도록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지난해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선수단 출국 때 대표팀 감독으로부터 300만 원을 달러로 환전해 받았다가 돌려줘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 클린스포츠센터는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엄중하게 조치를 취하고 조치현황을 공개하는 등 협회 비위에 대해 일벌백계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체육회는 "2020도쿄하계올림픽대회 출전권이 걸린 5월 태권도세계선수권대회(영국, 맨체스터)를 앞두고 17일로 예정된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입촌 여부는 선수들의 피해여부를 신중히 고려하여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letmeout@osen.co.kr


2019-02-14 2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