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보근, 승리 자아도취 세리머니

[사진]이보근, 승리 자아도취 세리머니



[OSEN=잠실,지형준 기자] 역전 허용으로 자칫 초반부터 무너질 수 있던 순간 강정호의 방망이가 추진력이 되었다. 넥센 히어로즈가 4회 동점 투런으로 3경기 연속 홈런을 때려낸 강정호를 앞세워 두산 베어스를 꺾고 시범경기 5연승 쾌조의 상승세를 유지하며 시범경기 레이스 단독 1위에 올랐다.

넥센은 27일 잠실구장서 벌어진 2012 팔도 프로야구 시범경기 두산전서 2-4로 뒤진 4회초 동점 투런으로 3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한 강정호 등의 활약에 힘입어 6-4로 승리했다. 넥센은 이날 승리로 시범경기 전적 5승 2패(27일 현재)를 기록하며 최근 5연승을 달린 동시에 같은 시각 SK에 0-3으로 패한 한화(4승 2패)를 제치고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반면 두산은 중반 좋은 찬스를 번번이 놓친 끝에 패하고 말았다. 두산의 시범경기 전적은 2승 3무 4패(6위)다.

경기후 넥센 이보근(사진 오른쪽)이 승리 투수가 되자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jpnews@osen.co.kr





2012-03-28 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