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쎈 현장] ‘최원태 시즌아웃’ 넥센, PS 마운드 비상 걸렸다

[오!쎈 현장] ‘최원태 시즌아웃’ 넥센, PS 마운드 비상 걸렸다

회복을 기대했지만, 결국 이대로 시즌을 접는다. 포스트시즌 진출은 확정한 넥센이 우완 최원태 카드를 잃었다.

장정석 넥센 감독은 12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릴 예정인 KT와의 경기를 앞두고 최원태의 시즌 아웃 소식을 알렸다. 장 감독은 “올 시즌은 힘들 것 같다”면서 “포스트시즌 단계를 밟아가도 복귀는 어려울 것 같다”고 전했다.

최원태는 올해 23경기에서 13승7패 평균자책점 3.95의 뛰어난 성적을 내며 넥센 마운드를 이끌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도 출전해 금메달을 땄다. 그러나 아시안게임 도중 오른 팔꿈치에 통증을 느꼈고, 그 후로도 재활에만 매진했다.

당초 포스트시즌 엔트리에는 들어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회복이 더뎠다. 최원태는 최근 라이브피칭을 소화했지만 상태가 좋지 않고 통증에 대한 두려움이 있어 결국 시즌을 접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장 감독은 “원래 내일(13일) 포스트시즌에 대비해 체크할 예정이었는데 그 자체를 못 던질 것 같다”면서 “무리를 시키지 않는 쪽으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장 감독은 “포스트시즌에서 한현희를 불펜으로 쓸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최원태가 무조건 들어와야 했는데, 아직 어떤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불펜이 불안한 넥센으로서는 포스트시즌 불펜 경험이 풍부한 한현희를 승부수로 쓰겠다는 구상이었는데, 최원태의 부상으로 그 구상의 시작이 무너진 것이다.

이에 장 감독은 브리검과 해커를 원투펀치로 두고, 한현희 이승호 안우진을 상황에 맞춰 쓰겠다는 구상을 드러냈다. 3선발이 가장 큰 문제인데 이에 대해서는 결정을 유보했다. 

한편 12일에는 선발 이승호에 이어 브리검과 한현희가 불펜에서 대기한다. 13일 선발은 안우진으로 확정됐고, 상황에 따라 해커가 불펜에서 대기할 예정이다. 장 감독은 “우리가 다 이기면 무조건 3위가 되는 것도 아니라 용병을 무리시킬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선수들의 실전 감각을 위해 불펜에서 출격시킬 뜻을 드러냈다.

특히 만약 13일 경기에서 순위가 걸린다면 안우진을 부담을 느낄 수 있다. 장 감독은 "그런 기색이 있으면 곧바로 해커로 교체하겠다"고 예고했다. /skullboy@osen.co.kr


2018-10-12 1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