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오창종 KT 감독 대행, "부담스러운 개막전 승리 기뻐...유칼 좋은 모습 흡족"

[롤드컵] 오창종 KT 감독 대행, "부담스러운 개막전 승리 기뻐...유칼 좋은 모습 흡족"

"부담스러운 개막전을 승리해서 기쁘다. 아쉬운 부분은 좀 더 보완하겠다.(손)우현이는 좋은 모습이라 흡족하다. 기특하다"

오창종 KT 감독 대행은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개막전 완승의 기쁨 보다는 이제 발을 내디뎠다는 담담한 반응이었다. 그렇지만 MVP로 선정된 유칼 손우현에게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KT는 10일 오후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2018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16강 그룹 스테이지 1일차 팀 리퀴드와 C조 경기서 특유의 응집력을 발휘하면서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경기 후 KT 오창종 감독 대행은 "부담스러운 개막전이였지만 승리해서 기쁘다. 좀 더 설계를 한부분이 딱 맞아 떨어지지 않은 부분이 아쉬운 부분이 있다 좀 더 보안해야 할거 같다"고 승리 소감을 전하면서 "그렇지만 미드 유칼 손우현이 라인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경기에 대한 부담감 없이 잘하는 모습이 흡족하고, 기특하다"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초반 봇 라인전에서 상대 갱킹에 당한 모습이나 드래곤 운영에서는 아쉽다는 것이 오 대행의 설명. 특유의 한 타 폭발력으로 경기를 승리했지만 오 대행은 보완을 통해 나은 경기력으로 12일 매드와 경기에 나서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조금 더 우리만의 특유의 스타일을 보여드리고 싶다. 더 보안해서 오늘보다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고 싶다. 선수단 전체가 KT 만의 특유의 스타일을 보여드리기 위해 모두 노력하고 있다. 팬 분들께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 scrapper


2018-10-10 1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