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스피드레이싱 드리프트 클래스 전격 도입, 최종전에서 시범 운영

넥센스피드레이싱 드리프트 클래스 전격 도입, 최종전에서 시범 운영

 넥센스피드레이싱이 드리프트 클래스를 전격 도입한다. 오는 21일 열릴 예정인 시즌 최종전에서 시범 운영 된 뒤 내년 시즌부터 정규 클래스로 편성한다는 계획이다. 

넥센스피드레이싱을 주관하는 코리아스피드레이싱(대표 김기혁, KSR)은 11일 이같은 사실을 발표하고 "자동차경주의 피겨 스케이팅으로 불리는 드리프트를 도입해 국내 모터스포츠의 대중화를 앞당기는 계기로 삼겠다"고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드리프트는 두 종목으로 나뉘어 운영 된다. 프로 드라이버들이 참가하는 S클래스와 아마추어들이 기량을 겨루는 A클래스로 구분 된다. 

KSR 김기혁 대표는 “드리프트는 모터스포츠의 한 분야로 해외에서는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그 동안 활성화하기 위한 많은 노력들이 있었지만 복합적인 사정으로 쉽게 뿌리를 내리지 못했다. 최종전에서 시범적으로 대회를 운영한 후 내년 시즌에는 정규 클래스로 확정해 대중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운영은 코리아 탑 드리프트(KTD)가 맡는다.  

시범 라운드는 21일 인제스피디움의 B와 메인 코스에서 각각 예선과 결선을 치르게 된다. S클래스는 메인코스에서 4강 및 결선이 펼쳐지고, 네이버를 통한 생중계와 SBS 녹화중계로 방영될 예정이다. 

대회를 위해 카츠히로 우에오(Z.S.S 레이싱)를 포함해 일본의 유명 드라이버 서너명도 참가 예정이다. 국내 선수로는 권용기(비투어), 진태욱(팀 번웨이), 최지웅(봉피양 레이싱), 권지훈(CODE-G), 정찬균(ZESTINO) 등 30~40명이 참가의사를 밝혔다. 한·일간의 드리프트 대결이 성사 되는 셈이다.

한편, 넥센스피드레이싱은 최종전에서 벨로스터 N클래스의 타임 트라이얼도 시범 라운드로 준비했다. 벨로스터 N은 국내 모터스포츠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갈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버전으로 일찌감치 주목을 받고 있는 차종이다. 

대회 관계자는 “내년 시즌을 준비하기 위해 신청을 받을 결과 30대 가까이 참가할 것으로 확인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며 “이 같은 추세라면 내년 시즌에는 벨로스터 N클래스의 활성화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100c@osen.co.kr

[사진] KSR 제공. 


2018-10-11 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