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우크라이나와 1-1 무승부... 만치니 불만

이탈리아, 우크라이나와 1-1 무승부... 만치니 불만

이탈리아가 또 승리를 맛보지 못했다.

이탈리아는 1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제노바의 스타디오 루이즈 페라리스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친선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탈리아는 인시녜, 베르나르데스키, 베라티, 보누치, 키엘리니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홈 팀 이탈리아는 주도권을 잡고 치열한 중원 싸움을 펼쳤다.

선제골은 이탈리아가 터트렸다. 후반 10분 이탈리아는 플로렌치가 왼쪽 측면에서 연결한 패스를 베르나르데스키가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 1-0으로 앞섰다.

우크라이나는 후반 17분 부르다의 패스를 말리노브스키가 골로 연결, 1-1로 균형을 맞췄다. 이탈리아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선수 교체를 통해 추가 득점을 노렸지만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 됐다. 

최근 5경기 무승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이탈리아 만치니 감독은 경기 후 "우리는 한골 보다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었다. 적어도 2골을 넣었어야 한다. 우리는 발전이 필요하다. 우리는 약간 불운했다. 베르나르데스키, 치에사, 인시네는 함께 플레이할 수 있다. 우리는 상대 골문 앞에서 좀더 결정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10-11 0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