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산 300골 이동국, "전북팬들 지켜봐 주셔서 편하게 찼다"

통산 300골 이동국, "전북팬들 지켜봐 주셔서 편하게 찼다"


"전북팬들이 지켜봐 주셔서 편하게 찼다".

전북 현대는 7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K리그 1 2018 32라운드 울산 현대와 현대家 더비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전북은 승점 1점을 추가, 23승 5무 4패 승점 74점으로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우승을 차지했다. 6번째 우승을 차지한 전북은 사상 처음 스플릿 라운드 시작 전에 우승을 차지하며 K리그에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다.

경기 종료 직전 손준호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득점으로 연결하며 전북의 우승을 이끈 이동국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동국은 경기 후 "지난 ACL 8강 때 페널티킥을 실축했다. 그때와 비슷한 순간이었는데 전북 팬들이 지켜봐 주셔서 편하게 찼다. 확정골을 넣어 기쁘다”고 했다.

올 시즌 이동국은 전북에서 교체로 뛰면서도 가장 많은 골을 기록했다. 최강희 감독도 “이동국 등 베테랑의 희생이 만든 우승”이라고 엄지를 세웠다.

이동국은 “전북은 앞서고 있어도 골을 넣기 위해 후반에 더 공격적으로 나간다. 그래서 교체로 나와도 골을 넣어야겠다는 생각이 크다. 아마 수비적인 팀이었다면 이렇게 많은 골은 넣지 못했을 것이다”고 했다.

개인 통산 300호골을 기록하게 된 그는 "은퇴할 때 의미있는 숫자다. 찬스를 살려야겠단 생각만 했다”고 말했다.

10년 동안 전북에서 6번 우승컵을 들어 올린 이동국은 “매번 우승할때마다 기쁘다. 시즌 초에 세웠던 목표 중 하나를 이뤄 기쁘다”고 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2018-10-07 1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