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후회 산체스 결승헤더, 맨유 뉴캐슬에 3-2 역전승

이적 후회 산체스 결승헤더, 맨유 뉴캐슬에 3-2 역전승


이적을 후회했던 알렉시스 산체스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8-2019 EPL 8라운드 홈경기에서 알렉시스 산체스의 막판 결승 골에 힘입어 뉴캐슬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만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최근 4경기 연속 무승(3무 1패) 부진 탈출에 성공하며 시즌 4승 1무 3패(승점 13)를 기록해 8위에 자리했다.

전반서만 2골을 터트리며 2-0으로 앞섰던 뉴캐슬은 후반서 집중력이 떨어지며 패배를 맛봤다.

기성용은 뉴캐슬 선수 명단서 제외, 4경기 연속 결장했다.

뉴캐슬은 경기 시작 7분 만에 로베르트 케네디가 선제골을 뽑았고, 3분 후 일본인 선수 무토 요시노리의 추가 골로 2-0으로 앞섰다.

그러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후반 25분 후안 마타가 왼발 프리킥 골로 반격을 시작했다. 또 후반 30분에는 폴 포그바의 패스를 받은 마르시앙이 골을 넣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결국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체스가 후반 45분 영의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넣으며 짜릿한 역전승을 일궈냈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10-07 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