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C9, 스니키 앞세워 갬빗과 넉아웃 기선제압

[롤드컵] C9, 스니키 앞세워 갬빗과 넉아웃 기선제압

클라우드 나인(C9)의 아슬아슬한 북미 잼은 여전했다. 정글러 블래버의 실수가 있었지만 스니키는 건재했다. C9이 스니키의 안정감을 앞세워 갬빗과 넉아웃 스테이지 서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C9은 6일 오후 서울 종로 그랑서울 LOL파크에서 열린 2018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갬빛과 플레이-인 넉아웃 스테이지 1세트서 상대의 미드 2차 공세를 멋지게 받아치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C9이 정글러 블래버 로버트 후앙이 봇 라인전에 가세하면서 기분 좋게 퍼스트블러드를 올렸다. C9이 봇을 노린다면 갬빗의 타켓은 탑이었다. 갬빛의 리코리스의 뽀삐를 노리고 줄기차게 공격에 들어갔다. 두 번째 압박에서 킬을 올리면서 킬 스코어를 1-1로 맞췄다. 

탑에서 킬을 주고 받는 상황이 나오는 가운데 갬빗이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갬빗의 선수들 5명이 모여서 협곡의 전령을 사냥하는 가운데 C9의 무리한 판단이 화를 불렀다. 3명이 저지하러 달려들었지만 2데스를 헌납했고, 미드 1차 포탑까지 밀리게 됐다. 

갬빗도 실수를 자초하면서 주도권을 잃었다. 기세좋게 미드 2차로 선수들이 달려들었지만 대패하면서 바론까지 내주고 말았다. 엇비슷하던 글로벌골드는 8000까지 밀리면서 C9이 확실하게 주도권을 잡았다. 

한 번 불붙은 C9의 기세는 굉장했다. 탑 억제기를 공략한 이후 깔끔하게 미드 억제기를 공략하면서 갬빗을 벼랑 끝까지 몰아버렸고, 우세를 십분 살려서 26분 40초에 갬빗의 넥서스를 정리했다. / scrapper@osen.co.kr


2018-10-06 1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