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명 많아도 답답했던 토트넘, 에릭센-알리 공백 너무 크네

1명 많아도 답답했던 토트넘, 에릭센-알리 공백 너무 크네

손흥민(토트넘)이 카디프 시티전서 선발 출격해 72분을 소화하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토트넘은 후반 중반부터 수적 우세를 점하고도 답답한 공격전개로 일관했다. 부상으로 결장한 에릭센과 알리의 공백이 컸다.

토트넘은 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잉글랜드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서 열린 카디프와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홈 경기서 카디프를 1-0으로 제압했다. 토트넘은 리그 3연승을 달린 반면 카디프는 리그 5연패의 늪에 빠졌다.

손흥민은 좌측면 날개로 선발 출격해 케인,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토트넘의 앞선을 책임졌다. 시소코, 윙크스, 다이어가 중원을 지켰고, 로즈, 산체스, 알더웨이럴트, 트리피어가 포백을 형성했다. 골문은 요리스가 사수했다.

손흥민은 지난 4일 FC바르셀로나와 유럽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서 시즌 첫 도움을 올렸다. 경기력 자체는 만족스럽지 못했다. 강점인 스피드와 돌파, 슈팅이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토트넘 복귀 후 7경기를 치르며 침묵했다. 강행군 여파가 컸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9월 A매치의 연이은 출전으로 체력이 방전됐다.

토트넘은 전반 8분 만에 소득을 올렸다. 코너킥 찬스서 산체스의 헤더가 수비에 막혔지만 문전 혼전 상황서 다이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카디프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전반 15분 산체스의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다. 전반 21분 모우라의 오른발 슈팅도 수문장의 벽을 넘지 못했다. 

토트넘은 2분 뒤 위기를 맞았다. 카디프의 역습 찬스서 요리스 골키퍼가 뒤늦게 뛰쳐나와 실점 직전까지 갔지만 알더웨이럴트가 몸을 던져 실점을 막아냈다. 

손흥민은 전반 31분 하프라인 근처서 상대의 볼을 가로 채 기회를 잡았다. 모우라를 향한 패스가 케인의 슈팅까지 이어졌지만 수비 벽에 막혔다.

토트넘은 전반 39분 트리피어의 크로스에 의한 모우라의 헤더가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손흥민은 3분 뒤 좌측면에서 수비수 한 명을 따돌린 뒤 모우라에게 절묘한 패스를 내줬지만 컷백이 간발의 차로 빗나갔다.

손흥민은 전반 45분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 시소코의 패스를 받아 박스 안에서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1분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 케인의 헤더와 모우라의 리바운드 슈팅이 카디프의 육탄방어에 막혔다.

손흥민은 후반 11분 시소코와 패스를 주고받으며 우측면을 돌파한 뒤 크로스를 올렸지만 케인의 오른발 슈팅이 골문을 비껴갔다.

후반 13분 중대변수가 발생했다. 모우라가 우측면을 돌파할 때 거친 백태클을 가한 롤스가 다이렉트 퇴장을 당해 토트넘이 수적 우세를 점했다.

토트넘은 후반 19분 위기를 넘겼다. 카디프의 프리킥 찬스서 모리슨의 헤더가 요리스의 손에 맞고 골대를 때렸다.

손흥민은 후반 23분 아크서클서 찬스를 잡았지만 욕심을 부리지 않고 박스 안의 로즈에게 패스했다. 로즈는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지만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손흥민은 후반 27분 라멜라와 바통을 터치했다. 토트넘은 주도권을 잡고 몰아붙였지만 답답한 공격 전개가 이어졌다. 오히려 카디프의 역습에 아찔한 위기를 맞는 등 1골 차 진땀승에 만족해야 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10-07 0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