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과 선두 싸움...펩, "최고의 팀 상대로 공격적으로"

리버풀과 선두 싸움...펩, "최고의 팀 상대로 공격적으로"

선두 싸움이 걸린 빅뱅이다.

1위 맨체스터 시티와 2위 리버풀이 오는 8일(한국시간) 새벽 0시 30분 리버풀 안방인 안필드서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를 갖는다. 

두 팀은 7경기서 나란히 6승 1무를 거두며 승점 19를 벌어들였다. 골득실에서 6골 앞선 맨시티가 리버풀을 따돌리고 1위에 올라 있다. 이날 결과에 따라 순위가 뒤바뀔 수 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사전 기자회견서 시즌 초반 7연승을 달린 리버풀에 엄지를 들어올렸다. 다만, 리버풀의 최근 폼은 좋지 않다. 첼시와 나폴리를 상대로 1무 2패에 그치며 3경기 무승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리버풀의 경기 스타일을 봤을 때 최고의 팀 중 하나"라며 "지난 시즌 우리 뿐만 아니라 정말 많은 팀들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리버풀은 잉글랜드서 가장 대단한 두 팀 중 하나다. 우리는 모든 면에서 그들에게 가까이 가도록 매 순간 노력하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위르겐 클롭 감독이 리버풀에 합류한 이후 세트피스와 카운터 어택의 강한 무기들이 많이 생겼다"며 "골로 이어질 수 있는 공격을 잘 만들어내고 전방의 3명 또한 연계 플레이가 잘된다. 리버풀은 유럽챔피언스리그 결승에도 오른 최고의 팀"이라고 칭찬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공격 축구를 천명했다. "항상 믿어왔고 생각하고 있듯 더 나은 공격을 펼치고 공을 잃었을 때 우리 진영을 지켜야 된다. 리버풀 공격수 3명의 역할을 최소화하기 위해 반드시 공격을 해야 한다. 우리도 수비를 하지만 수비 위주의 경기는 매우 지루하기 때문에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10-06 0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