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동료 황인범 적으로 만나는 아산, 대전 맞아 4연승 도전

옛 동료 황인범 적으로 만나는 아산, 대전 맞아 4연승 도전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박성관)이 오는 6일 KEB하나은행 K리그2(챌린지) 2018 31라운드서 대전시티즌(이하 대전)과 만남을 앞두고 있다. 아산은 대전과의 만남에서 7전 2승 3무 2패를 기록하며, 우위를 점하기 어려운 전적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나 현재 승점 57(16승 9무 5패)을 기록 중인 아산과 무서운 기세로 상위권에 안착해 승점 46(13승 7무 10패)을 기록 중인 대전의 만남이기에 승부를 예측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어느 한 팀이 상대적으로 우세하다고 보기는 어려우나 양 팀 모두 좋은 기세임에는 분명하다. 이에 박동혁 감독은 “두 팀 모두 흐름이 좋은 게 사실이다. 특히 대전은 3위권 안착과 더불어 고종수 감독이 8~9월 연속 인터파크 이달의 감독에 선정됐던데 이걸 보고만 있을 수 없다. 늘 대전과의 만남에서 찬스에 비해 득점이 적었는데 이번 라운드에서는 아산이 왜 1위인지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아산은 불과 며칠 전 전남드래곤즈를 상대로 2018 KEB 하나은행 FA컵 8강전을 치렀다. 비록 승부차기에서 패하며 아산의 FA컵 도전은 막을 내렸지만 만약 FA컵 4강에 진출했더라면 FA컵과 리그 모두를 신경 쓰느라 체력적으로 힘들었을 것이다. 하지만 FA컵 4강 진출은 무산됐고, 이제 남은 것은 리그뿐이다.

아산은 이제 남은 시간을 리그에 쏟아야 한다. 비록 빠듯한 일정으로 인해 체력적인 부담이 따르지만 그 어려움 또한 기회로 넘길 수 있게 준비 중이다.

아산이 유독 다가오는 대전전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이유가 있다. 바로 지난 9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획득으로 조기 전역을 명받은 황인범과 만남 때문이다. 선수단은 이번 경기에 홈 복귀전을 치를 예정인 황인범의 소식에 “호락호락하게 당하고만은 있지 않을 것”이라며 선수단 또한 황인범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음을 전했다.

과연 아산은 대전의 무패행진을 끊고, 5경기 무패행진이자 연승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박동혁 감독은 “대전과의 만남서 우리 선수들이 경기를 못했다곤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찬스가 많은데 반해 득점이 부족했다. 이번 라운드에서는 찬스를 살려 득점까지 이어나갈 수 있게 준비 중이다. 더불어 더 단합된 모습의 아산을 선보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미드필더 안현범은 “매 경기가 결승이라는 생각으로 준비 중이지만 특히 대전전은 승리 아니면 안되는 경기다. 아산의 강점은 누가 들어가도 팀에 녹아든다는 점이다. 그렇기 때문에 무서운 팀이다. 이번 라운드도 내가 주인공이기보다 다른 팀원들 중 누군가가 주인공이 될 수 있게 열심히 뛰겠다”고 강조했다./dolyng@osen.co.kr
[사진] 아산 제공.


2018-10-05 1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