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무릎 부상으로 리그 9라운드 출전 불안

이재성, 무릎 부상으로 리그 9라운드 출전 불안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부상 때문에 경기에 결장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독일 방송 ‘RTL’은 5일(한국시간) “홀슈타인이 아우에 원정을 앞두고 걱정에 빠졌다. 이재성이 무릎 부상을 겪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재성은 팀 훈련 도중 동료와 충돌, 무릎 인대에 부상을 다한 것으로 알려졌다. 

팀 발터 감독은 "이재성의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 원정 경기에 동행할 수 있지만 경기에 나서지 않는 편이 좋을 것"이라면서 "대체자는 준비돼 있다.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대해서는 결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재성의 부상은 팀에 악재다. 또 10월 A매치에 나서야 할 이재성이기 때문에 냉정한 판단이 필요하다.

이재성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마친 뒤 전북에서 독일 2부리그 홀슈타인 킬로 이적했다.

홀슈타인 킬은 오는 6일 에르츠게비르크스에서 아우에를 상대로 2018-2019 분데스리가2 9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10-05 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