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라타 결승골 첼시, 비데오톤 1-0 제압...개막 후 10G 무패

모라타 결승골 첼시, 비데오톤 1-0 제압...개막 후 10G 무패

로테이션을 가동한 첼시(잉글랜드)가 비데오톤(비디FC, 헝가리)을 힘겹게 물리치며 개막 후 10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첼시는 5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스탬퍼드 브리지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L조 2차전서 비디를 1-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첼시는 대회 2연승을 달렸다.

아울러 첼시는 올 시즌 개막 후 공식경기 무패행진을 10경기로 늘렸다. 첼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그컵, 유로파리그를 병행하며 8승 2무를 거뒀다.

첼시는 주말 사우스햄튼 리그 원정 경기를 위해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아자르, 캉테, 지루 등이 선발 라인업에서 빠지고 모라타, 로프터스-치크, 파브레가스, 자파코스타 등이 출격했다. 

주전 다수가 빠진 첼시의 경기력은 좋지 않았다. 결정력 부족이 문제였다. 최전방 공격수 모라타가 일대일 단독 찬스를 놓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첼시는 후반 9분 아자르 카드를 꺼내들었다. 바클리까지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한 첼시는 후반 25분 결실을 맺었다. 모라타가 윌리안의 도움을 천금 결승골로 마무리했다.

첼시는 윌리안을 빼고 모세스를 투입했다. 추가골이 나오지 않았지만 골키퍼 아리사발라가의 선방 속 1골 차 살얼음 리드를 지키며 진땀승을 매조졌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10-05 0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