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스카웃 이예찬, "페이커 대신 만나고 싶은 LCK 미드, KT 유칼"

[롤드컵] 스카웃 이예찬, "페이커 대신 만나고 싶은 LCK 미드, KT 유칼"

"인피티니전 패배로 조금 더 신중하게 경기에 임했다."

인피니티 e스포츠에 일격을 맞은 게 오히려 약이 됐다는 분위기였다. EDG 미드 라이너 스카웃 이예찬은 그룹 스테이지에서 만나고 싶은 LCK 선수로 KT 유칼 손우현을 지목하면서 그룹 스테이지 진출에 대한 자신감을 전했다. 

EDG는  4일 오후 서울 종로 그랑서울 2018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플레이-인 스테이지 1라운드 4일차 A조 다이어 울브즈와 경기서 앞 경기서 부진했던 미드-원딜이 제 몫을 다하면서 3승째를 챙겼다. 이 승리로 EDG는 플레이-인 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3승 1패를 기록하면서 조 1위로 2라운드에 올라섰다. 

경기 후 이예찬은 "인피니티 e스포츠에게 한 번 패하고 나서 들뜬거나 조금이라도 방심을 한 게 아니었나라고 생각을 했다. 그 패배를 계기로 조금 더 신중하게 경기에 임하게 됐다"라고 플레이-인 스테이지 1라운드를 끝낸 소감을 전했다. 

플레이-인 스테이지 마지막 경기였던 다이어 울브즈와 경기서 암살자 챔피언 아칼리를 고른 이유를 묻자 그는 "아칼리는 암살자 챔피언이어서 선호한다. 자신있게 선택했다. 과감하게 하지 않으면 아칼리를 선택하면 안된다(웃음)"라고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언론 인터뷰에서 페이커 이상혁과 만나지 못했던 아쉬움을 전한 바 있던 이예찬에게 다른 만나고 싶은 미드 라이너를 묻자 "꼭 골라야 한다면 한 번도 만나지 못했던 KT의 유칼 선수다. RNG나 IG의 선수들도 괜찮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이예찬은 "한국까지 와주셔서 응원해주신 EDG 팬분들게 감사드린다"고 중국어로 현장을 찾은 EDG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말했다. / scrapper@osen.co.kr


2018-10-04 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