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EDG, 다이어 울브즈 압도 1위로 넉아웃 스테이지행

[롤드컵] EDG, 다이어 울브즈 압도 1위로 넉아웃 스테이지행

3자 재경기를 꿈꿨던 다이어 울브즈의 소망은 이뤄지지 않았다. 인피니티 e스포츠에 일격을 맞았던 EDG가 다이어 울브즈를 압도하는 경기력으로 플레이-인 스테이지 A조 1위를 차지하고 2라운드 넉아웃 스테이지에 진출했다. 

EDG는  4일 오후 서울 종로 그랑서울 2018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플레이-인 스테이지 1라운드 4일차 A조 다이어 울브즈와 경기서 앞 경기서 부진했던 미드-원딜이 제 몫을 다하면서 3승째를 챙겼다. 이 승리로 EDG는 플레이-인 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3승 1패를 기록하면서 조 1위로 2라운드에 올라섰다. 

다이어 울브즈가 과감한 인베이드로 EDG의 정글로 파고들었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못했다. EDG가 다이어 울브즈의 인베이드를 앞뒤 포위 공격으로 무위로 돌리면서 기분 좋게 퍼스트블러드를 올렸다. 

발동이 걸린 이후 EDG의 공세가 계속됐다. 미드 라인전서 스카웃의 아칼리가 하로의 카밀의 갱킹에 힘입어 트리플의 말자하를 압도했고, 카밀은 역 인베이드를 통해 1킬과 함께 다이어 울브즈의 블루 버프를 가로챘다. 

봇에서도 아이보이의 카이사가 킹의 루시안을 찍어누르는 가운데 스카웃 이예찬의 과감한 미드 타이브를 아이보이가 가세하면서 1킬을 추가, 격차를 더 벌렸다. 

스노우볼이 굴러간 이후에는 겁잡을 수 없이 EDG쪽이 경기를 지배했다. 일방적인 공세 속에서 20분에는 글로벌 격차를 1만 가까이 벌렸다. EDG는 21분 바론을 사냥하면서 조 1위로 가는 8부 능선을 넘었다. 

23분 봇 내각 포탑을 두들기다가 걸은 한 타에서 완승을 한 EDG는 여세를 몰아 쌍둥이 포탑과 넥서스까지 파괴하면서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 scrapper@osen.co.kr
 


2018-10-04 2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