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안갯속의 B조...G2, 슈퍼매시브에 1차전 패배 설욕 

[롤드컵] 안갯속의 B조...G2, 슈퍼매시브에 1차전 패배 설욕 

플레이-인 스테이지 B조의 향방도 여전히 안갯속이다. G2 e스포츠가 슈퍼매시브에 롤드컵 플레이-인 스테이지 1차전 패배를 제대로 앙갚음하면서 순위 결정전 가능성을 높였다.  

G2는 4일 서울 종로 그랑서울 LOL 파크에서 열린 2018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플레이-인 스테이지 4일차 B조 슈퍼매시브와 경기서 원딜 하야르난의 강력한 폭딜을 앞세워 난타전 끝에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G2는 슈퍼매시브와 함께 2승 1패로 동률을 이루게 됐다. 

G2가 시작부터 공세의 고삐를 쥐었다. 갱맘 이창석의 카시오페아를 잡아내면서 스노우볼의 발판을 만들었다. 드래곤 오브젝트 운영에서 G2가 슈퍼매시브에게 손해를 누적시키면서 글로벌골드의 격차를 벌려나갔다. 

그러나 슈퍼매시브의 한 방이 경기를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슈퍼매시브는 글로벌골드의 열세에도 불구하고, 한 타에서 이득을 챙기면서 킬 스코어를 비슷하게 흘러가게 만들었다. 

혼전의 마침표를 하야르난 페테르 프레이셔스의 진이 찍었다. 7킬 1데스 4어시스트를 쏟아부은 하야르난는 슈퍼매시브의 반격에 찬물을 끼얹으면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 scrapper@osen.co.kr
 


2018-10-04 1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