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행 불씨 살린 광주, 부천 맞아 연승 도전

PO행 불씨 살린 광주, 부천 맞아 연승 도전

광주FC가 되찾은 승리 기운을 부천FC1995와 홈 경기에서 잇는다.

광주는 오는 6일 오후 3시 광주월드컵경기장서 부천과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31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반전에 성공했다. 최근 8경기 무승(5무 3패)으로 위기에 몰린 광주는 지난 라운드 서울이랜드와 경기서 4-1 대승을 거두며 꺼져가던 플레이오프행 불씨를 되살렸다.

이제 시즌 종료까지 6경기가 남았고, 4위 부산아이파크와 승점 6점 차다. 패배는 곧 PO 진출 실패로 이어질 수 있기에 남은 경기서 최대한 전승으로 가야 한다. 부천전은 역전 드라마의 시작이 돼야 하는 기점이다.

에이스 나상호의 부활은 긍정적이다. 나상호는 아시안게임에서 복귀한 이후 주춤했지만, 서울이랜드전 멀티 골로 기대했던 모습을 되찾았다. 또한, 외국인 듀오 펠리페와 두아르테가 꾸준히 활약하고, 나상호와 호흡이 맞고 있어 부천전서도 더욱 기대된다.

중원 사령관 여름과 김동현도 마찬가지다. 여름은 최근 컨디션 회복과 함께 팀에 녹아들었고, 김동현은 서울이랜드전 골과 함께 좋은 감각을 되찾았다. 여름과 호흡도 두드러진다.

흔들렸던 수비도 답을 찾았다. 미드필더 여봉훈의 성공적인 우측면 수비 전환과 함께 안영규와 김진환의 센터백 조합도 성공하면서 자신감을 찾은 점은 큰 수확이다.

부천은 시즌 초반과 다르게 후반기 극심한 부진과 감독 교체라는 악재까지 맞았다. 광주가 최근 분위기에서 확실히 우위를 점할 수 있다.

그러나 부천 역시 플레이오프 진출을 포기할 단계가 아닌데다 시즌 초반처럼 한 방을 갖춘 선수들이 있다. 또한, 올 시즌 부천을 상대로 2패를 했기에 방심은 금물이다.

광주에 남은 기회는 많지 않다. 부천전 필승으로 플레이오프행을 위한 역전 드라마를 시작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dolyng@osen.co.kr
[사진] 광주 제공.


2018-10-04 1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