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비 엇갈린 메시와 요리스, 그들을 향한 칭찬과 혹평 세례

희비 엇갈린 메시와 요리스, 그들을 향한 칭찬과 혹평 세례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바르셀로나 축구신 리오넬 메시의 희비가 엇갈렸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2차전 홈경기서 바르셀로나에 2-4로 패했다. 

토트넘의 베테랑 수문장 요리스는 패배의 장본인이 됐다. 부상에서 복귀해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었다. 전반 2분 만에 무리하게 골문을 비우고 나와 선제골을 헌납했다. 요리스는 후반에도 비슷한 장면을 연출하는 등 불안감을 지우지 못했다. 강점으로 꼽혔던 안정감은 온데간데 없었다.

바르셀로나의 캡틴 메시는 축구신다운 위용을 뽐냈다. 바르셀로나의 4골에 모두 관여했다. 전반 자로 잰 듯한 침투 패스로 2골에 관여했다. 후반엔 결승골과 쐐기골을 모두 책임졌다. 메시는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 닷컴으로부터 만점의 평점(10)을 받았다.

요리스와 메시를 향한 평가는 당연히 상반됐다. 요리스는 혹평 세례를 피하지 못했다. 후스코어드 닷컴 평점서 최저인 4.9에 그쳤다. 풋볼 런던은 요리스에게 5점을 매겼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도 "축구는 이 레벨에서 실수를 하면 골을 허용한다. 실망스러웠다"며 우회적으로 요리스를 비판했다. 

축구계 인사들도 요리스의 경기력을 흠잡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서 뛰었던 미드필더 대런 플레처는 "요리스가 과도한 인상을 남기려 했지만 성과를 얻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첼시에서 활약했던 미드필더 앤디 타운센드도 "요리스가 경기 전에 머릿속에 무슨 생각을 갖고 센터백들 뒤에 있었는지 궁금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메시에겐 칭찬이 쏟아졌다. 잉글랜드의 전설적인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메시는 역대 최고의 선수다. 골들, 기술, 운동량, (몸의) 자세, 예술가"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토트넘의 우측 풀백 키에런 트리피어는 "메시는 믿을 수 없었다. 그런 폼일 때 그를 보는 건 마법"이라고 칭찬했다. 플레처는 "메시는 메시와 이니에스타가 한 사람인 것처럼 플레이했다"고 평가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메시는 환상적인 선수"라며 "가장 중요한 건 메시가 모든 경기서 왜 메시인지를 보여준다는 것"이라며 극찬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10-04 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