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 필요한 손흥민, 시즌 첫 도움에도 평점 5 혹평

반전 필요한 손흥민, 시즌 첫 도움에도 평점 5 혹평

손흥민(토트넘)이 FC바르셀로나전서 시즌 첫 도움을 기록하고도 영국 언론의 혹평을 피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2차전 홈경기서 바르셀로나에 2-4로 패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좌측면 날개로 선발 출격해 후반 21분 라멜라의 만회골을 도왔다. 손흥민은 후반 22분 시소코와 바통을 터치하며 67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손흥민은 도움 외에는 인상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바르셀로나의 우측 풀백 세메두의 강력한 수비에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전방으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바르셀로나 센터백 듀오 피케와 랑글레의 벽에 막혔다.

영국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5의 저조한 평가를 내렸다. 반면 팀 동료 공격수인 케인과 라멜라는 최고 평점인 8을 받아 대조를 이뤘다. 모우라는 6점을 기록했다.

풋볼 런던은 손흥민을 두고 "전반 30분 골을 넣었지만 트리피어의 핸드볼로 인정되지 않았다"며 "대표팀서 위업을 세운 이후 여전히 전력을 다하지 못했다"고 혹평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10-04 0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