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추격에 진땀 뺀 바르셀로나, 축구신 메시 왼발 덕에 살았다

토트넘 추격에 진땀 뺀 바르셀로나, 축구신 메시 왼발 덕에 살았다

바르셀로나 캡틴 리오넬 메시의 왼발은 명불허전이었다.

바르셀로나는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2차전 원정 경기서 토트넘을 4-2로 힘겹게 제압했다.

바르셀로나는 메시, 수아레스, 쿠티뉴 스리톱이 출격했다. 아르투르 멜루, 부스케츠, 라키티치가 중원을 지켰고, 알바, 랑글레, 피케, 세메두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골문은 슈테겐이 사수했다.

바르셀로나의 주장 완장을 찬 메시는 별들의 무대에서 가장 빛난 별이 됐다. 전반 2분 만에 선제골의 시발점 역을 톡톡히 했다. 하프라인 근처에서 공을 잡아 손흥민의 견제를 따돌리고 지체없이 침투 패스를 건넸다. 알바의 크로스를 받은 쿠티뉴가 오른발 중거리포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메시의 볼소유, 시야, 패싱 능력이 돋보였다.

메시는 원으로 자주 내려와 볼배급 역할에 주력했다. 메시는 전반 28분 추가골 장면에서도 어김없이 관여했다. 메시는 박스 안의 수아레스를 향해 자로 잰 듯한 크로스를 배달했다. 수아레스의 가슴트래핑 이후 쿠티뉴의 크로스가 라키티치의 원더골로 연결되며 바르셀로나는 2-0으로 달아났다.

메시는 공간과 기회가 조금이라도 생기면 지체없이 토트넘을 위협했다. 메시의 왼발은 후반 2분 다시 한 번 번뜩였다. 역습 찬스서 볼을 달고 그대로 질주, 반박자 빠른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메시는 4분 뒤 비슷한 장면을 만들었다. 수비수 4명 사이에서 날린 왼발 슈팅이 또다시 골대를 때렸다.

도우미에 집중했던 메시는 바르셀로나가 1-2로 쫓기던 후반 11분 해결사로 나섰다. 메시의 발에서 시작돼 그의 발에서 매조졌다. 메시는 좌측면으로 공간을 연 뒤 알바의 크로스가 올라오자 컷백으로 마무리했다. 메시는 후반 15분에도 군더더기 없는 왼발 패스로 수아레스에게 슈팅 찬스를 제공하는 등 차원이 다른 시야를 뽐냈다.

바르셀로나는 토트넘의 거센 추격에 마지막까지 가슴을 졸여야 했다. 그러나 메시의 존재감이 끝까지 빛났다. 전반 2골에 관여하고 후반 결승골까지 책임진 메시는 후반 45분 왼발 쐐기골까지 터트리며 혈투를 매조지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10-04 0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