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근 감독대행, "홈 2차전 반드시 승리해서 결승 간다"

이병근 감독대행, "홈 2차전 반드시 승리해서 결승 간다"

"원정에서 귀중한 득점을 올린것은 의미가 크다."

수원은 3일 오후 7시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시마 앤틀러스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전반 빠른 시간에 2골을 넣었으나 내리 3골을 내주며 2-3 역전패를 당했다.

수원은 16강에서 울산 현대, 8강에서 전북 현대를 모두 잡아내고 최후의 K리그 팀이 됐다. 힘겹게 살아남은 만큼 각오도 남달랐다.

이병근 감독대행을 필두로 모든 선수들이 절실하게 나서겠다고 약속했지만, 역전패로 아쉬움을 남겼다. 수원은 오는 24일 홈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사상 첫 ACL 결승 진출을 위한 도전에 나선다

이 감독대행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결과는 아쉬운 패배지만 선수들이 경기를 풀어나간 과정은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홈에서의 2차전은 반드시 승리해서 결승에 진출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양팀 모두 익사이팅한 경기를 펼쳤다고 생각한다. 오늘 경기로 선수들이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2차전을 냉정하게 준비하길 바란다"고 각오를 다졌다.

다음은 이병근 감독과 일문일답.

- 후반 2대1 상황에서 선수들에게 지시한 점은.

▲ 전반전을 마치고 나서 선수들에게 내려서지 말고 위쪽에서부터 적극적인 압박을 하고 상대의 공이 우리 진영으로 쉽게 전개되지 못하도록 해달라는 주문을 했다. 그러나 후반들어 체력이 조금씩 떨어지면서 공간을 내주게 되었고 경기의 주도권과 실점을 내주게 되는 결과를 가져온것 같다.

- 가시마의 장단점을 어떻게 분석하고 경기에 임하셨는지?

▲ 비디오 분석을 통해 드러난 상대의 에이스 스즈키와 세르징요의 움직임을 막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전반에는 그 부분이 적절히 잘 되었다고 생각한다. 2차전에서도 잘되었던 부분을 계속 살리고 후반에 부족했던 점을 보완해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하겠다.

- 결과는 아쉽지만 원정 2골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 일단 우리 선수들이 비록 역전패로 사기가 떨어질 수 있어 그 부분이 걱정이 된다. 하지만 원정에서 귀중한 득점을 올린것은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전반처럼 원팀이 되어서 뛴다면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남은 기간 선수들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도록 팀 분위기를 잘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

- 전반 빠른 시간에 2대0이 되었는데 선수들에게 지시한 부분이 있다면?

▲  흥분하지말고 조금더 차분하게 경기를 하자고 했다. 다만 득점을 더 할 수 있는 찬스를 놓치고 추격골을 빨리 내주면서 우리의 조직이 조금씩 무너지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생각한다.

/mcadoo@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2018-10-03 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