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의 FA컵 4강 대구FC, 조현우 선방 없었다면 아찔

10년만의 FA컵 4강 대구FC, 조현우 선방 없었다면 아찔

대구FC가 대헤아 조현우의 선방을 앞세워 10년만에 FA컵 4강까지 올랐다.

대구는 3일 오후 2시 목포 축구센터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8강 목포시청과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대구는 전반 20분 터진 전현철의 선제골로 앞섰다. 후반 9분 김상욱에게 동점골을 내줘 고전한 대구지만 후반 27분 김대원의 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로써 대구는 지난 2008년 이후 10년만에 FA컵 4강 진출 쾌거를 이뤘다. 이제 대구는 창단 첫 결승진출까지 노리게 됐다. 

경기 전 예상은 K리그1 대구의 우세였다. 돌풍을 앞세웠다지만 내셔널리그 목포시청의 승리 예상은 힘들었다. 

하지만 목포시청의 공세는 거셌다. 초반부터 대구 수비진을 거세게 치고 들어오면서 흔들었다.

하지만 대구에는 조현우가 있었다. 조현우는 전반 5분과 7분 심영성과 김영욱의 슈팅에 반응하며 쳐냈다. 순간적으로 뚫린 수비 조직 때문에 조현우의 선방이 없었다면 영락없이 실점을 내줘야 했던 상황이었다. 

그런 조현우도 목포시청의 연속 슈팅에는 어쩔 도리가 없었다. 조현우는 1-0으로 앞선 후반 9분 타츠의 첫 슈팅을 막아낸 뒤 김영욱 슈팅마저 쳐냈다. 하지만 쇄도하던 김상욱마저 막을 수는 없었다. 

목포시청은 1-2로 다시 리드를 빼앗긴 이후 더욱 거세게 대구 골문을 두드렸다. 골대까지 맞히면서 저항했다. 하지만 조현우가 버틴 철벽은 다시 한 번 뚫어내기 힘들었다. 결국 목포시청은 대한민국 최고 골키퍼를 쉬지 않고 몰아세운 것에 만족해야 했다. /letmeout@osen.co.kr

[사진] 대한축협회 제공


2018-10-03 1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