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목포와 FA컵 4강 진출 놓고 격돌... 10년만의 4강 도전

대구, 목포와 FA컵 4강 진출 놓고 격돌... 10년만의 4강 도전

대구FC가 10년만의 FA컵 4강 진출을 노린다. 대구는 오는 3일오후 2시 목포국제축구센터에서 목포시청을 상대로 2018 KEB 하나은행 FA컵 8강 경기를 치른다.

대구는 유독 FA컵과 인연이 없었다. 최근 2년간 32강에서 고배를 마셨고, 지난 2008년 4강 진출이 FA컵 최고 성적이다. 올해는 이야기가 다르다. 32강, 16강에서 용인대, 양평FC를 만나 대승을 거뒀다. 대구의 8강전 상대는 목포시청이다.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목포시청을 상대로 승리해 4강 진출, 결승 진출, 나아가 첫 대회 우승을 차지하겠다는 각오다.

앞선 FA컵 2경기에서 대구가 터트린 골은 12골이다. 수비수 김진혁부터, 공격수 세징야까지 다양한 선수들이 고루 득점포를 가동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 리그 5경기 연속 골을 기록한 에드가의 출전도 예상된다. 강력한 공격력을 앞세워 24경기 38실점으로 수비가 약한 목포의 골문을 노릴 예정이다.

상대인 목포시청은 지난 16강에서 인천을 2대1로 꺾고 올라왔다. 내셔널리그 소속이지만, FA컵에 강한 모습이다. 지난 2017 FA컵에서도 4강 진출에 성공한 바 있다.

리그에서 최근 6경기 4승 1무 1패로 8위에 오른 대구는 승리의 기운을 FA컵까지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대구FC가 이날 경기에서 목포시청을 꺾고 10년 만에 4강 진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모인다. / 10bird@osen.co.kr

[사진] 대구 제공.


2018-10-02 1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