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데토네이션 세로스, 내가 일본의 페이커

[사진] 데토네이션 세로스, 내가 일본의 페이커

1일 오후 서울 종로 그랑서울 LOL 파크에서 2018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플레이-인 스테이지가 시작했다. 


데토네이션 포커스미가 C조 카붐 e스포츠와 경기서 ‘세로스’ 쿄헤이 요시다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서 일본에 롤드컵 진출 사상 처음으로 귀중한 첫 승을 선사했다. 일본의 페이커로 불리는 세로스 ’ 쿄헤이 요시다가 경기에 집중하고 있다. / scrapper@osen.co.kr
 


2018-10-01 2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