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박정아 분전 韓 여자배구, 태국에 풀세트 패배

김연경-박정아 분전 韓 여자배구, 태국에 풀세트 패배

한국 여자배구가 아시안게임 패배를 설욕하지 못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여자배구대표팀은 29일 일본 고베에서 열린 ‘FIVB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 예선 C조 태국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2-3(25-18, 22-25, 19-25, 25-14, 11-15)으로 아쉽게 졌다. 첫 판에서 태국에 패배한 한국은 조별예선 통과 가능성이 더 낮아졌다. 김연경이 23점으로 분전했고, 박정아가 18점으로 뒤를 받쳤으나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C조에서는 미국과 러시아가 단연 압도적인 전력을 가지고 있다. 한국으로서는 예선 통과를 위해 태국을 반드시 잡아야 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리와 비슷한 태국도 우리를 잡아야 하는 것은 마찬가지였다.

한국은 올해 들어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서는 태국을 이겼으나, 지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준결승에서 태국에 패해 동메달에 머문 기억이 있었다. 서로 한 번씩을 주고받은 가운데 두 팀 모두 최정예 멤버로 이날 경기에 나섰다. 하지만 승자는 태국이었다. 수비와 스피드를 앞세운 태국을 힘으로 제압하지 못했다.

한국이 먼저 기세를 올렸다. 1세트는 태국의 범실이 속출하며 비교적 경기를 쉽게 풀어나갈 수 있었다. 범실로 8-4, 4점차 리드를 잡은 한국은 이후 주축 선수들이 골고루 득점에 가세하며 비교적 무난하게 세트를 풀어나갔다. 김연경은 물론 이재영 박정아 양효진 김수지가 고루 득점을 올려 태국 블로커들을 흔들었다. 경기가 잘 풀린 한국은 19-12, 7점차까지 앞서 나간 끝에 무난히 1세트를 가져왔다.

기세를 탄 한국은 2세트 초반도 경기를 잘 풀어나가며 8-5로 리드, 2세트 초반 흐름을 가져왔지만 태국의 반격도 만만치 않아 시소게임이 벌어졌다. 한국의 서브가 조금씩 약해지면서 태국의 빠른 공격이 살아났다. 승부는 막판에야 났다. 태국이 세트를 가져갔다. 22-22에서 태국이 쿡크람의 득점으로 1점을 앞섰고, 22-23에서 양효진의 터치네트 범실이 나와 벼랑에 몰렸다.

3세트도 치열하게 맞섰다. 한국은 높이, 태국은 스피드라는 제각기 장점을 앞세워 득점을 쌓아나갔다. 두 번째 테크니컬 작전타임까지 득점이 비슷했다. 하지만 뒷심은 태국이 더 강했다.

한국은 17-17에서 이재영의 블로킹으로 리드를 되찾았으나 이후 잔실수가 나오며 공격을 제대로 시도하지 못한 끝에 18-20으로 뒤졌고, 18-20에서 김수지의 이동공격이 상대 블로킹에 걸리며 3점차로 끌려갔다. 19-21에서는 김연경의 후위공격이 넘어가지 못했고, 이어 리시브 범실로 다이렉트킬까지 허용한 끝에 막판 주저앉았다.

하지만 4세트 들어 다시 힘을 냈다. 실수가 줄어들었고, 김연경은 몸이 풀린 듯 펄펄 날았다. 여기에 블로킹까지 합세하며 16-8로 여유 있게 앞서 나간 끝에 태국을 쉴새 없이 몰아붙였다. 한국이 4세트를 25-14로 이기며 경기는 5세트로 돌입했다.

5세트 초반에는 상대 거센 공격에 고전했고, 서브도 잘 먹히지 않으며 4-7까지 끌려갔다. 태국은 한국의 공격을 끈끈하게 받아냈고 4-7에서 양효진의 공격 범실에 서브에이스까지 허용하며 전망이 어두워졌다. 한국은 이후 전열을 정비하며 포기하지 않는 투혼을 보여줬다. 김연경의 득점, 블로킹이 연이어 나오며 7-9, 2점차까지 쫓아갔다. 

하지만 태국도 속공으로 반격했고 한국은 김연경 이소영 박정아까지 좌우 날개 분전에도 불구하고 결국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skullboy@osen.co.kr

[사진] FIVB 제공.


2018-09-29 2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