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 난조 한국, 女 월드컵 3전 전패…12강 좌절

후반 난조 한국, 女 월드컵 3전 전패…12강 좌절

한국 여자농구대표팀이 월드컵 조별리그 3전 전패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후반전 난조가 발목을 잡았다.

한국은 스페인 테네리페에서 열린 2018 FIBA 여자 농구 월드컵 A조 예선 3차전 그리스와의 경기에서 48-58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프랑스, 캐나다에 패한 데 이어 그리스에 까지 패하면서 조별예선 3전 전패를 당했다. 한국은 12강 진출에 실패했다. 

12강 진출의 길목에서 만난 그리스다. 그리스 역시 2패를 당한 상태. 일단 1쿼터의 기세는 한국 쪽이었다. 김단비와 김한별의 3점포가 터졌고, 박지수의 골밑 활약으로 1쿼터 중반부터 분위기를 쥐었다. 하지만 1쿼터 막판 그리스에 추격을 허용했다.

17-16, 1점 차의 근소한 리드로 앞선 채 맞이한 2쿼터. 김정은과 박혜진의 3점포가 연달아 터지면서 2쿼터 초반 분위기를 쥐었다. 하지만 전반 종료 3분 여를 앞두고 연달아 턴오버를 범하면서 25-25 동점을 허용했지만 김정은의 자유투와 박지수의 레이업슛으로 28-25로 앞선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분위기가 본격적으로 뒤집힌 것은 3쿼터부터였다. 3쿼터 아르테미스 스파누와 에반시아 말트시의 파상공세에 고전했다. 한국은 박지수가 분전했지만 그리스의 스파누와 아이카테리나 소티리우의 점퍼, 엘리아나 크리스티나키의 속공 등을 내줬다. 그리스의 분위기로 점점 흘러갔고, 결국 3쿼터 점수 차는 35-45, 10점 차까지 벌어졌다.

승부의 4쿼터. 한국은 경기 종료 4분 11초를 남기고 심성영의 중거리 슛으로 간신히 첫 득점을 올렸다. 그리고 그 사이 한국은 그리스에 대거 12점을 헌납했다. 56-37까지 점수 차가 벌어진 뒤였다.

강이슬과 박지현의 3점포로 한국은 마지막까지 분전했다. 하지만 그리스의 파상공세와 분위기를 결국 이겨내지 못했다.

한국은 박지수가 9점 9리바운드 4어시스트, 박혜진이 5점 5리바운드 3어시스트, 김한별이 7점 8리바운드 등으로 분전했다. 하지만 선수단 가운데 10점 이상 넣은 선수는 한 명도 없었다. 그리스는 아르테미스 스파누가 13점 12리바운드 더블더블로 활약했다. /jhrae@osen.co.kr

[사진] 대한민국농구협회


2018-09-25 2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