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용, 발가락 수술 받는다...복귀까지 4개월 소요

최준용, 발가락 수술 받는다...복귀까지 4개월 소요

2연패를 노리는 서울 SK 나이츠에 비상이 걸렸다. 

서울 SK나이츠(단장 윤용철)는 국가대표 최준용이 오른쪽 발가락 골절 부상을 당해 수술을 받았다고 20일 발표했다.

최준용은 18일에 열린 전주 KCC와의 연습 경기 중 통증을 호소해 정밀 진단을 받은 결과 오른쪽 5번째 발가락이 부러진 것이 확인돼 19일 오후에 골절부분을 고정하기 위해 핀을 박는 수술을 받았다.

시즌 종료 후 국가대표에 선발된 최준용은 프로에 데뷔한 이후 리그와 국가대표 생활을 휴식없이 계속하는 강행군속에 우측 발가락 피로골절 부분이 완전 골절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수술 후 복귀 까지는 최소 4개월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 된다.

이에 따라 2연패를 노리는 SK는 비상이 걸렸다. 최준용의 부상으로 안영준의 역할이 더욱 커졌다. / jasonseo34@osen.co.kr 


2018-09-20 0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