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희 감독, “이주아, 팀 스타일에서 우리와 맞았다”

박미희 감독, “이주아, 팀 스타일에서 우리와 맞았다”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진 흥국생명이 센터 이주아를 지명했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팀에 좀 더 필요한 스타일이었다고 지명 배경을 밝혔다.

흥국생명은 19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열린 ‘2018-2019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원곡고 센터 이주아에게 행사했다. 이주아와 박은진(선명여고)을 놓고 고민을 했던 박미희 감독은 팀 스타일상 이주아가 좀 더 낫다는 판단 하에 1순위에서 지명했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이주아와 박은진 모두 장래가 촉망되는 선수다. 고민한 것은 사실이었다. 다만 캐릭터는 조금 다르다고 생각한다. 우리 팀에 필요한 스타일은 이주아가 좀 더 가깝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누가 와도 안 뽑은 선수가 아까웠을 것이라 생각한다. 다만 우리 팀에 와서 잘 맞는 선수는 이주아라고 생각했다”고 지명 배경을 밝혔다.

박 감독은 “플레이하는 것은 조금 차이가 있다. 정적이냐, 기동력이냐의 차이다. 김세영이 가운데에서 정적인 선수라면, 이주아는 많이 연습해야겠지만 이동공격에 대한 장점이 있다”면서 좀 더 상세하게 설명을 이어갔다.

박 감독은 향후 활용 방안에 대해 “대표팀에 소속되어 있기 때문에 언제 돌아올지는 모른다. 이틀 만에 시즌이 시작할 수도 있다. 3일 정도 시간인데 와서 숨 쉬기도 전에 경기에 나갈 수 있다”고 어려운 상황을 설명하면서 “고교와 프로는 차이가 있다. 시간은 조금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바로 같이 할 수 있을 정도가 되면 좋겠지만, 호흡도 있고 프로의 공기가 다르기 때문에 조금 시간이 걸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이어 박 감독은 “센터가 네 명인데, 이주아가 1라운드 1순위이기는 하지만 언니들과 굉장한 경쟁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경쟁을 예고하면서 미지명 선수들에 대해 “구단에서 많이 뽑는 것도 중요하지만 팀이 더 생겨서 많이 갔으면 좋겠다. 뽑으면 기존 선수들 자리를 비워야 하는 어려움도 있다. 1년에 한 번인데, 프로에 가지 못한 선수들에 대한 미안함이 없지 않아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skullboy@osen.co.kr


2018-09-19 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