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순위 지명’ 이주아-박은진, 선의의 경쟁 시작됐다

‘1·2순위 지명’ 이주아-박은진, 선의의 경쟁 시작됐다

한국 여자배구의 미래로 기대를 모으는 이주아(원곡고·185㎝)와 박은진(선명여고·187㎝)이 예상대로 상위 순번에서 지명됐다. 포지션이 같다는 점에서 향후 치열한 라이벌 구도도 그려볼 수 있다.

이주아와 박은진은 19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열린 ‘2018-2019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2순위 지명을 받았다. 1순위 지명권을 얻은 흥국생명이 이주아를, 2순위 지명권을 얻은 KGC인삼공사가 박은진을 지명했다.

선택권은 먼저 지명할 수 있는 흥국생명에 있었고, 박미희 감독은 이주아를 호명했다. 센터 라인 강화가 필요한 흥국생명은 이주아와 박은진을 놓고 고민했으나 팀 스타일상 좀 더 동적인 센터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이주아를 지명했다. 이에 인삼공사는 망설임 없이 박은진을 지명했다.

성인 대표팀 경력도 있으며, 곧 열릴 세계선수권 대표팀 명단에도 발탁된 두 선수는 지명에 대해 환한 웃음으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주아는 “1순위 지명은 생각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기분이 좋다. 조금 떨린다”고 말했다. 박은진은 “(1순위가) 아쉽기는 해도 2순위도 높은 순번이니 괜찮다”고 웃었다.

이주아는 “주위에서 은진이가 흥국생명, 내가 인삼공사에 뽑힐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좋은 것 같다. 인삼공사도 좋은 팀이지만, 흥국생명으로 가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까닭에 더 기분이 좋은 것 같다”면서 “예전부터 흥국생명에서 잘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박은진도 “주변 언니들이 어디를 가고 싶냐고 이야기할 때, 어디라고 말하지는 않았다. 다만 대표팀에서 (오)지영 언니가 잘해줬다. 인삼공사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고 새 소속팀에 대한 긍정적인 생각을 드러냈다.

이주아의 강점은 이동공격이다. 이주아도 “열심히 해서 실망시키지 않도록 잘 하겠다. 기대해 달라”고 당차게 이야기하면서 “프로에서 이동공격을 보여드리고 싶다. 프로에 가서 언니들과 어떻게 지낼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주아는 대표팀에서 “(김)수지 언니에게 이동공격을 많이 배웠고, (양)효진 언니에게는 블로킹 손 모양을 많이 배웠던 것 같다”면서 김수지를 롤모델로 뽑았다.

박은진도 “다른 선수들보다 볼에 파워가 있다고 생각한다. 주아의 경우 이동공격이 좋다고 생각하는데 저도 그에 못지않게 이동공격-속공이 좋아한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내면서 “학교에서는 내가 공을 많이 때려야 하는 상황이라 속공보다는 큰 공격 위주로 때렸는데 대표팀 해보니 미들블로커는 블로킹을 중요하게 하고 속공을 더 많이 하더라. 시닝ㄴ상은 한 번밖에 기회가 없으니 욕심이 조금 난다”고 웃었다. /skullboy@osen.co.kr

[사진] 이주아(왼쪽)-박은진.


2018-09-19 1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