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신성 김문환, 부산지역 대학생에게 밝은 눈 선물

AG 신성 김문환, 부산지역 대학생에게 밝은 눈 선물

[OSEN=이인환 기자] K리그2 부산아이파크의 축구국가대표 김문환 선수가 부산지역 대학생을 위해 시력 교정 치료(라식, 라섹)을 지원한다.

2017년 자유계약으로 부산아이파크에 입단한 김문환은 지난 1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에서 일본을 2대 1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4일 에는 생애 첫 남자축구국가대표팀에 소집되어 겹경사가 이어졌다. 

김문환은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 및 생애 첫 성인축구국가대표팀 발탁 기념으로 부산 지역 대학생들에게 시력 교정 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부산 지역 대학생을 위해 시력 교정 치료 지원을 생각하게 된 건 어린 시절부터 좋지 않았던 눈 때문이다. 김문환의 현재 시력은 0.5다. 

지금은 적응이 되었지만 야간 경기를 하면 사람들이 흐릿하게 보여서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야간 경기도 어려웠고, 그래서 멀리 있는 것도 보이지 않아 공만 흐릿하게 인식되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야간에는 멀리서 오는 선배 얼굴을 잘 구분하기 힘들다. 선배에게 인사를 못해서 혼난 적도 적지 않았다. 멀리서 오는 축구부 선배를 구분하지 못해 가까이 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인사를 해서 자주 혼이 나기도 했다. 

김문환이 아시안 게임에서 받은 금메달과 성인축구국가대표팀에 발탁된 건 팬들의 응원과 사랑이 있었기 때문이고, 중학교 때부터 좋지 않았던 눈 때문에 고생한 경험을 알기 때문에 또래인 부산 지역 대학생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싶어서 진행하게 됐다.

김문환은 “평소 좋은 일을 하겠다고 막연하게만 생각하다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도 따고, 성인국가대표팀에도 발탁되면서 실천에 옮기게 되어서 기쁘다. 금메달도 따고 대표팀에도 소집되면서 주변에서 고생하시는 분들이 더욱 많다는 것을 이번 기회에 알게 됐고. 그로 인해 내가 더욱 운동에만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앞으로도 부산 지역을 위해 더욱 좋은 일을 많이 하겠다“고 말했다.

/mcadoo@osen.co.kr

[사진] 부산 제공.


2018-09-07 1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