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필요한 강원, A매치 휴식기가 반갑다

시간이 필요한 강원, A매치 휴식기가 반갑다

[OSEN=이인환 기자] K리그1이 ‘A매치 휴식기’에 돌입하면서 강원FC가 마지막 반전을 위한 담금질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K리그1이 후반으로 접어들며 치열한 순위싸움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2주 동안의 ‘A매치 휴식기’를 가장 반기는 팀 중 하나가 강원이다.

강원은 지난 8월 12일부터 김병수 감독 체제로 새롭게 출발한 이후 18일 동안 무려 5경기를 치르며 강행군을 버텨왔다. 주중‧주말 경기가 잇따라 치러지면서 휴식을 제대로 취할 틈도 없었다.

김병수 감독은 부임 후 5경기서 2승1무2패로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이전까지 후반기 돌입 후 8경기서 1승4무3패로 침체돼 있던 팀 분위기를 되살렸다.

훈련 시간이 부족했던 김 감독은 큰 틀에서 전술적 변화를 주는 것보다 공격과 수비에서 부족했던 부분을 상세히 코치하며 선수들과 호흡했다. 선수들도 경기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며 응답했다.

김 감독은 부임 이후 5경기 중 3경기서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수비 조직력이 눈에 띄게 좋아졌다. 이전까지 강원은 22경기 중 무실점 경기가 단 3경기에 그쳤을 정도로 수비가 불안한 팀이었다.

이처럼 선수단 분위기와 경기력이 살아난 가운데 강원은 꼭 필요했던 시간을 갖게 됐다. 오는 16일 치러지는 상주 상무와 홈 경기 전까지 ‘A매치 휴식기’로 인해 재정비가 가능한 시간이 주어진 것이다.

김병수 감독은 짧은 시간이지만 휴식기 종료 후 상‧하위 스플릿 라운드를 결정하는 마지막 5경기에 대한 전술적 준비가 가능한 시간을 얻은 셈이다.

김 감독은 지난달 20일 인천전 7-0 대승 이후 언론 인터뷰에서 “시간이 흐를수록 강원만의 패스축구가 자리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mcadoo@osen.co.kr

[사진] 강원 제공.


2018-09-04 1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