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벌위, 심판 지시 불응&항의로 최강희 감독 추가 3경기 정지+벌금 확정

상벌위, 심판 지시 불응&항의로 최강희 감독 추가 3경기 정지+벌금 확정

[OSEN=이인환 기자] 상벌위원회가 전북 현대의 최강희 감독과 강원 FC 함석민의 추가 징계를 확정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은 3일(한국시간) 상벌위원회를 열어, 전북 최강희 감독에 대해 출장정지 3경기, 제재금 1,000만원의 징계를 부과했다. 단 경기중 퇴장으로 인한 출장정지 및 제재금은 별도이다.

최강희 감독은 지난 25일 K리그1 26라운드 상주와의 경기 도중 심판에게 부적절한 언행, 퇴장명령 불응, 과도한 항의로 5분간 경기지연을 하는 등 상벌규정을 위반한 사실이 인정됐다.

강원 함석민에 대해서는 출장정지 10경기, 제재금 800만원의 징계를 부과했다. 함석민은 지난 21일 혈중 알콜 농도 0.149%로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낸 것이 적발됐다.

함석민은 이미 K리그 공식경기 출장 60일 금지의 활동정지 임시조치를 받은 바 있다. 출장정지 징계는 임시조치 시작기간부터 집행한 것으로 간주한다.

/mcadoo@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2018-09-03 1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