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페즈 멀티골 전북, 2위 경남 3-0 완파

로페즈 멀티골 전북, 2위 경남 3-0 완파

[OSEN=진주, 이인환 기자] 선두 전북 현대가 2위 경남 FC와 맞대결서 완승을 거뒀다.

전북 현대는 2일 진주종합운동장에서 K리그 1 2018 27라운드 경남 FC와 원정경기에서 아드리아노의 선제골과 로페즈의 멀티골을 더해 3-0 완승을 거뒀다.

선두 전북은 승점 63점(20승 3무 4패)로 2위 경남(승점 49점, 14승 7무 6패)와 승점 차이를 14점 까지 벌리며 다시 한 번 독주 체제에 나섰다.

전북은 올 시즌 앞선 경남과 맞대결 2차례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전북은 4월 11일 경남 원정에서 4-0 대승을 거뒀지만 8월 5일 홈경기에서 0-1로 내준 바 있다. 다시 찾아온 1,2위 맞대결서 웃은 것은 전북이었다.

선두 전북는 4-1-4-1로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최전방에 아드리아노가 배치됐고, 2선에서 한교원-손준호-이승기-로페즈가 지원에 나섰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신형민. 포백은 최철순-최보경-조성환-이용이 구축했다. 선발 골키퍼는 홍정남.

경남은 4-4-2로 시작했다. 말컹이 퇴장 여파로 나오지 못하는 투톱엔는 조채철과 파울링요가 호흡을 맞췄다. 중원에는 김준범-최영준-최재수-네게바가 호흡을 맞췄다. 포백은 우주성-김현훈-박지수-이광진이 나섰다. 선발 골키퍼는 이범수.

경기 시작과 동시에 전북이 몰아쳤다. 아드리아노와 로페즈 용병 콤비가 쉬지 않고 경남의 수비 라인을 괴롭혔다. 조직력으로 유명하던 경남 수비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전북은 전반 6분 코너킥 상황서 아드리아노가 헤더 슈팅으로 골문을 가르며 선제골을 가져왔다.

이후 경남도 측면 자원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전반 11분 네게바가 측면 돌파 이후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벗어났다. 이어 김준범도 슈팅을 시도했다. 전북의 수비진들이 침착하게 상대 공세를 막아냈다.

비가 내리며 수중전이 이어졌다. 1-0으로 앞서고 있는 전북이 점점 점유율을 올리며 경남을 괴롭혔다. 전북은 좋지 않은 그라운드 상황마저 이용하며 파상 공세를 이어갔다. 경남 입장에서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결국 전반 25분 전북이 추가골을 터트렷다. 아드리아노가 경남 수비 라인을 무너트리며 코너킥 찬스를 만들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앞선 선제골 장면과 마찬가지로 로페즈에게 기회가 가자 가볍게 마무리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매서운 전북의 공격에 경남은 무기력했다. 전북은 전반 35분 로페즈가 얻어낸 코너킥을 시작으로 추가골을 노렸으나 실패햇다. 이어 손준호가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득점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

전반 막판 경남에 악재가 터졌다. 전반 41분 조재철이 골문 쇄도 과정에서 쓰러져서 고통을 호소했다. 결국 조재철은 쿠니모토와 교체되어 물러났다. 전반 막판 혼란스러운 상황을 틈타 김준범이 강력한 슈팅을 날렸으나 벗어났다. 결국 전반은 그대로 전북이 앞선 채 마무리됐다.

후반 경남의 공격이 살아나며 양 팀은 치열하게 맞붙었다. 네게바가 적극적으로 움직이며 전북을 노렸다. 전북은 황병근의 수차례 선방을 앞세워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경남은 후반 8분 파울링요 대신 김근환을 투입했다.

후반 14분 전북은 한교원이 골문 앞으로 쇄도하며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이범수의 선방에 무산됐다. 이어 로페즈가 페널티 박스 앞에서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넘었다.

이후 경남도 측면 자원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전반 11분 네게바가 측면 돌파 이후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벗어났다. 이어 김준범도 슈팅을 시도했다. 전북의 수비진들이 침착하게 상대 공세를 막아냈다.

후반 19분 전북이 수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이범수가 연이어 막아냈다. 후반 22분 쿠니모토에게 좋은 패스가 가며 전북의 수비 라인을 무너트렸지만, 업사이드가 선언됐다. 다급해진 경남이 몰아쳤으나 골은 나오지 않았다.

앞서 있는 전북은 수비적으로 볼을 돌리며 시간을 끌었다. 경남이 연신 슈팅을 날렸지만, 전북 수비진의 육탄 수비에 모두 무산됐다. 오히려 전북은 후반 38분 이용의 크로스를 로페즈가 마무리하며 쐐기골을 터트렸다. 결국 1위와 2위 맞대결은 전북의 3-0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mcadoo@osen.co.kr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2018-09-02 2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