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인터뷰] 류중일 감독, "항상 응원해준 팬들에게 미안하고 고맙다"

[생생인터뷰] 류중일 감독, "항상 응원해준 팬들에게 미안하고 고맙다"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가 지긋지긋한 8연패를 끊었다. 9회 마지막 아웃카운트까지 안심할 수 없었지만.

LG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12-10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4-8로 뒤진 6회 6득점 빅이닝으로 대역전극을 펼쳤다.

6-8로 따라간 2사 만루에서 김현수가 동점 2타점 적시타를, 채은성이 결승 2타점 2루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최동환은 2번째 투수로 나와 3⅓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 구원승을 기록했다.

류중일 감독은 경기 후 "연패를 끊기 위해 선수들이 농군 패션으로 나오며 강한 의지를 보여줬고 집중하면서 연패를 끊을 수 있었다. 뜨거운 날씨 속에서 연패 동안 항상 응원해준 팬들에게 미안하고 고마웠다"고 말하며 "오늘은 최동환이 중간에 나와 3이닝을 아주 잘 던져줬다. 선수들이 6회 집중해서 빅이닝을 만들어 낸 것이 승리 원동력이었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사진] 잠실=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2018-08-10 2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