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생 효과 흥국생명, 현대건설 꺾고 컵대회 2연승

이적생 효과 흥국생명, 현대건설 꺾고 컵대회 2연승

[OSEN=이상학 기자] 흥국생명이 이적생들의 활약으로 컵대회 2연승을 달렸다. 

흥국생명은 8일 충남 보령조합체육관에서 열린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프로배구대회 B조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19, 25-11) 셧아웃으로 눌렀다. 

첫 경기였던 지난 6일 베트남 초청팀 베틴뱅크전에서 3-0 셧아웃 승리를 거둔 데 이어 2연승을 달린 흥국생명은 4강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현대건설은 1승1패가 됐다. 

1세트부터 흥국생명이 리드했다. 지난 오프시즌 현대건설에서 이적해온 센터 김세영이 1세트에만 블로킹 1개 포함 7득점하며 주도권을 잡았다. 2세트에는 IBK기업은행에서 FA로 영입된 김미연이 6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주도했고, 마지막이 3세트에도 5득점으로 활약했다. 

김미연이 팀 내 최다 15득점을 기록했고, 김세영도 블로킹 2개 포함 14득점으로 뒷받침했다. 이한비도 서브와 블로킹 1개씩 포함 13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현대건설은 황연주가 양 팀 통틀어 최다 17득점을 올렸지만, 삼각편대가 활약한 흥국생명에 완패했다. /waw@osen.co.kr

[사진] KOVO 제공. 


2018-08-08 1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