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3볼넷 1타점 텍사스, 시애틀에 11-4 완승 (종합)

추신수 3볼넷 1타점 텍사스, 시애틀에 11-4 완승 (종합)

[OSEN=이종서 기자] 추신수(36·텍사스)가 3출루를 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추신수는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에서 1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이날 추신수는 볼넷 3개를 골라낸 등 2타수 3볼넷 1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11-4 대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1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투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 만루 상황에서 1루수 땅볼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후 볼넷 행진이 시작됐다. 5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을 골라냈지만, 후속 타자 땅볼로 아웃된 추신수는 6회에도 볼넷을 골라낸 뒤 루그네드 오도어의 홈런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6회 다시 한 번 볼넷을 골라냈지만, 오도어의 땅볼로 2루에서 잡혀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세 차례 출루에 성공했지만, 안타를 때려내지 못했던 추신수는 시즌 타율이 2할7푼2리에서 2할7푼으로 소폭 하락했다.

텍사스는 3회초까지 0-3으로 끌려갔지만, 3회말 만루에서 나온 추신수의 땅볼과 오도어의 2타점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엘비스 앤드루스의 안타로 역전까지 성공했다.

4회에도 한 점을 더한 텍사스는 5회 쥬릭슨 프로파의 스리런 홈런으로 달아났고, 6회말 오도어와 벨트레의 홈런이 이어지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승리로 2연패에서 탈출한 텍사스는 시즌 50승(65패) 고지를 밟았다. 시애틀은 시즌 49패(65승) 째를 당했다. / bellstop@osen.co.kr


2018-08-08 1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