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완패 조성환, "FA컵서 반드시 서울 잡겠다"

0-3 완패 조성환, "FA컵서 반드시 서울 잡겠다"

[OSEN=이균재 기자]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FC 서울과 리턴매치서 웃고 FA컵 정상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한다.

제주는 8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열리는 2018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16강전)서 서울과 격돌한다. 이날 경기는 FA컵 3라운드의 최고의 대진으로 손꼽히고 있다. 16강전에서 유일한 K리그1 팀이 맞붙는 경기이기 때문이다.

앞서 제주는 4일 서울 원정서 0-3 패배를 당했다. 서울전 8경기 연속 무승(4무 4패) 및 최근 6경기 연속 무승(2무 4패)의 깊은 수렁에 빠지고 말았다. FA컵은 토너먼트 단판 승부이기 때문에 더 이상의 패배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 특히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행 티켓이 걸린 FA컵 우승은 올 시즌 제주의 목표였다.

무엇보다 심리적인 문제 보완이 필요하다. 전반적으로 필드골이 터지지 않으면서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수비 부담감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공수 밸런스가 완벽하게 무너진 지난 서울전이 대표적인 장면이다. 조성환 감독 역시 심리적인 문제를 극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성환 감독은 "3실점을 했지만 초반에 득점 찬스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득점을 했다면 경기가 달라질 수 있었다. 심리적으로 선수들이 위축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극복해야 할 과제다. 극복할 수 있도록 잘 컨트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FA컵에서는 서울을 반드시 잡겠다"라고 운을 뗀 조성환 감독은 "득점이 안나오는 것은 여러가지 요인이 있다. 지난 경기를 앞두고 잘 준비했는데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 FA컵 준비를 잘하겠다. 무엇보다 선수단에 자신감을 심어줘야 할 것 같다"라고 선수들을 독려했다./dolyng@osen.co.kr


2018-08-07 1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