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티치-신진호 연속골 서울, 제주 3-0 완승... 2연패 탈출

마티치-신진호 연속골 서울, 제주 3-0 완승... 2연패 탈출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우충원 기자] 불안한 행보를 이어가던 서울이 제주에 패배를 안기며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FC 서울은 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1 2018 21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경기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를 거둔 서울은 승점 3점을 추가, 6승 8무 7패 승점 26점을 기록하며 8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2연패를 당했던 서울은 연패탈출에 성공, 상위 스플릿 진입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제주는 골이 터지지 않아 패배, 최근 6경기서 2무 4패의 부진 탈출에 실패했다.

갈 길 바쁜 서울과 제주는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다. 경기 전 양팀 사령탑은 한 목소리로 승리 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은 마티치를 원톱으로 앞세우고 고요한-안델손이 측면 공격수로 나선다. 그리고 중원은 정현철-조영욱-이상호가 출전했다. 포백 수비진은 윤석영-김원균-이웅희-박동진으로 구성됐다. 골키퍼는 양한빈. 2연패에 빠진 서울은 승리가 필요하다.

제주도 최정예 멤버로 출전 선수를 구성했다. 찌아구, 마그노 그리고 이창민, 김현욱 등 주력 선수들이 모두 출전해 승리에 도전했다.

서울은 고요한을 중심으로 왼쪽의 윤석영이 적극적인 오버래핑을 통해 공격을 펼쳤다. 그리고 외국인 선수 안델손도 몸을 아끼지 않고 제주 수비와 경합을 펼치며 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다. 제주는 선수비-후역습을 펼쳤지만 큰 효과는 없었다.

서울과 제주는 좀처럼 유효슈팅을 만들지 못했다. 최근 부진했던 이유가 경기장에서 그대로 드러났다.

전반 34분 서울은 고요한의 질주를 통해 선제골을 터트렸다.  수비진영에서 볼을 빼앗은 고요한은 상대 페널티박스까지 질주했다. 그리고 볼을 왼쪽 측면으로 연결하자 조영욱이 문전으로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제주 수비 권한진 맞고 방향이 바뀌며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서울은 선제골을 기록한 뒤 2차례 위기가 있었다. 하지만 수비진이 육탄방어를 펼치며 실점 위기를 가까스로 넘겼다.

후반서 서울은 추가골을 터트리며 제주를 압박했다. 후반기서 새롭게 영입한 마티치가 골을 만들어 냈다. 후반 7분 서울은 오른쪽에서 돌파에 성공한 이상호가 반대편으로 연결한 볼을 마티치가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서울이 2-0으로 앞섰다.

2골을 허용하며 부담이 커진 제주는 후반 9분과 20분 김현욱과 마그노를 빼고 류승우와 이동수를 투입했다. 골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

서울은 곽태휘를 투입하며 수비 강화로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후반 36분 마티치가 VAR 판독 끝에 레드 카드를 받고 퇴장 당했다. 몸싸움 도중 팔꿈치로 제주 박진포의 얼굴을 가격하며 퇴장을 당했다. 옐로 카드를 먼저 받았지만 VAR 판독 결과 레드 카드로 정정됐다.

서울과 제주는 후반 33분과 34분 각각 신진호와 진성욱을 투입했다. 제주는 김원일이 퇴장 당하며 부담이 커졌고 서울은 고요한의 패스를 받은 신진호가 침착하게 득점, 3-0으로 경기를 마쳤다.   / 10bird@osen.co.kr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2018-08-04 2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