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첫 연타석 홈런+4안타 폭발…LAA 4연패 탈출

오타니, 첫 연타석 홈런+4안타 폭발…LAA 4연패 탈출

[OSEN=이상학 기자]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24)가 메이저리그 데뷔 첫 연타석 홈런에 4안타 경기를 펼쳤다. 

오타니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원정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 연타석 홈런 포함 5타수 4안타 3타점 3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연타석 홈런, 4안타 경기. 시즌 타율은 2할5푼7리에서 2할7푼2리(184타수 50안타)로 크게 올랐다. 

1회초 첫 타석부터 불을 뿜었다. 1사 1루에서 클리블랜드 우완 선발 마이크 클레빈저를 상대로 2구째 96.1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19m, 시즌 10호 홈런. 두 자릿수 홈런 고지를 밟은 오타니는 원정경기에서 첫 홈런 손맛을 봤다. 

이어 2-3으로 뒤진 3회초에는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다. 1사에서 풀카운트 승부를 벌인 오타니는 클레빈저의 6구째 94.1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42m, 시즌 11호 홈런. 메이저리그 데뷔 첫 연타석이자 멀티 홈런의 순간이었다. 

5회초에는 2사 1루에서 클레빈저의 54구째 87.7마일 체인지업을 받아쳤으나 2루 땅볼로 아웃됐다. 하지만 8회초 1사에서 바뀐 투수 올리버 페레스의 2구째 90.4마일 싱커를 밀어쳐 좌중간 안타로 연결했다. 에인절스는 오타니의 안타를 시작으로 대거 4득점했다. 오타니는 결승 득점을 올렸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선두타자로 나온 9회초 마지막 타석에서도 댄 오테로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볼카운트 2-2에서 5구째 바깥쪽 낮은 83.7마일 체인지업을 공략했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4안타를 완성한 순간이었다. 

에인절스는 8회초 오타니의 안타와 앨버트 푸홀스의 고의4구로 찬스를 연결한 뒤 데이비드 플레처의 1타점 2루타, 호세 브리세노의 1타점 적시타, 에릭 영의 2타점 2루타가 연이어 터지며 7-4로 승리했다. 최근 4연패를 끊은 에인절스는 55승56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4위이자 와일드카드 5위. 2연승을 마감한 중부지구 1위 클리블랜드는 59승49패가 됐다. /waw@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8-04 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