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슈타인 킬 감독, "후반서 보여준 플레이 대단했다"

홀슈타인 킬 감독, "후반서 보여준 플레이 대단했다"

[OSEN=우충원 기자] "후반전에 보여준 플레이 대단했다".

홀슈타인 킬은 4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독일 폴크스파르크슈타디온서 열린 2018-2019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개막전서 함부르크를 3-0으로 완파했다.

이재성은 이적 일주일 만에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선 중앙에 위치한 이재성은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이재성은 후반 11분과 추가시간 2개의 어시스트를 배달했다.

이재성은 답답했던 팀 공격의 활로를 만들어 냈다. 또 무리한 욕심을 내지 않고 공격을 펼치면서 팀 승리에 일조했다.

홀슈타인 킬 팀 월터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출발은 함부르크가 좋았다. 골을 넣을 수 있는 찬스도 여러 차례 있었다. 반면 우리는 너무 쉽게 공을 내줬다"면서 "그러나 전반 25분 이후 경기력이 좋아졌고, 후반전에 보여준 플레이는 그야말로 대단했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8-04 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