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트, "이재성의 회오리가 2골을 만들었다" 극찬

빌트, "이재성의 회오리가 2골을 만들었다" 극찬

[OSEN=우충원 기자] "이재성의 회오리가 2골을 만들었다".

홀슈타인 킬은 4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독일 폴크스파르크슈타디온서 열린 2018-2019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개막전서 함부르크를 3-0으로 완파했다.

이재성은 이적 일주일 만에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선 중앙에 위치한 이재성은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이재성은 후반 11분과 추가시간 2개의 어시스트를 배달했다.

이재성은 답답했던 팀 공격의 활로를 만들어 냈다. 또 무리한 욕심을 내지 않고 공격을 펼치면서 팀 승리에 일조했다.

분데스리가 홈페이지는 "새로 합류한 이재성이 곧바로 리그에 적응했다"면서 "홀슈타인 킬이 3명을 새로 영입했는데 그 중 하나가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나선 이재성이다. 선발로 나선 이재성은 숨어있지 않았다. 경기를 기술적으로 만들어가면서 함부르크를 계속 약 올렸다"고 평가했다.

공식 홈페이지 뿐만 아니라 독일 언론도 이재성의 활약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빌트는 "한국의 월드컵 대표이자 90만 유로에 전북을 떠나 홀슈타인 킬로 이적한 이재성이 필드 위에서 가장 돋보였다"면서 "미드필더 이재성의 회오리가 2골을 만들었다. 함부르크는 이재성을 막을 수 없었다"고 평가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8-04 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