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체육 인라인스케이팅교실, 서울-부산 등 11개 지역서 개최

생활체육 인라인스케이팅교실,  서울-부산 등 11개 지역서 개최

[OSEN=강필주 기자] 대한롤러스포츠연맹은 2018 행복나눔 생활체육 인라인스케이팅교실을 전국 11개 시도를 대상으로 오는 11월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11개 시도는 서울을 비롯해 부산, 대구, 광주, 대전,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경남 지역이다.

대한체육회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2018 행복나눔 생활체육교실 사업은 소외 아동청소년에게 다양한 체육활동의 참여 기회를 제공해 건전한 여가활동을 누릴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준다. 이를 통해 국민 누구나 스포츠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형평성을 높이고, 사회 적응력 배양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해 추진된다. 아울러 2018 행복나눔 생활체육 인라인스케이팅교실에 참여하는 16개 기관에는 교실 운영에 필요한 인라인스케이팅 용품 및 물품, 지도자와 강습 프로그램 전체가 무료로 지원된다.

대한롤러스포츠연맹은 지난 2011년부터 이 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올해까지 8년 연속 이 사업수행자로 선정되어 활동하고 있다. 올해 예정된 교실까지 합하면 지금까지 118개 기관, 총 2618명의 아동청소년이 인라인스케이팅 스포츠 활동을 누리게 된다.

대구 엔젤지역아동센터의 학생들을 담당하는 이종영 지도자는 "아동청소년이 본 프로그램을 통해서 심신을 단련하고 건전한 여가활동을 안전하고 재밌게 즐길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엔젤지역아동센터 김준우 시설장은 “강습이 시작되기 전부터 아이들이 큰 기대에 차 있었으며, 수업을 마치고 나서 땀으로 범벅이 되었지만 인라인스케이팅을 통해서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면서 보람을 느끼고, 체육활동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이러한 스포츠교실이 더욱 더 확대되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아울러 대한롤러스포츠연맹은 2018 행복나눔 생활체육 인라인스케이팅교실에 참여한 약 300여명의 아동 청소년들이 스포츠에 흥미와 자신감을 가지며 체력 증진, 바른 인성함양 등에 있어서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사업은 광주에서 지난 7월 시작하여 11월 강원까지 이어진다. /letmeout@osen.co.kr

[사진] 대한롤러스포츠연맹 제공


2018-08-01 1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