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롤챔스] 4연승 SK텔레콤, 천적 아프리카 넘고 반전쇼 계속할까

[Oh!쎈 롤챔스] 4연승 SK텔레콤, 천적 아프리카 넘고 반전쇼 계속할까

[OSEN=고용준 기자] "정말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라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

김정균 SK텔레콤 감독의 말처럼 SK텔레콤은 저력이 있는 팀이었다. 밀어도 다시 제 자리를 찾는 오뚝이처럼 SK텔레콤은 이번에도 반전의 기적을 만들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우선 그 첫 번째 관문을 힘차게 통과했다. 운영 뿐만 아니라 한 타까지 기대 이상의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말이다. 지난 달 29일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롤챔스 서머 스플릿 젠지와 2라운드 경기는 왜 SK텔레콤이 저력 있는 팀이라는 걸 유감없이 보여준 승부였다. 

첫 번째는 새 얼굴 피레안 최준식의 활약이다. 경험적인 면에서 아직 부족하다고 할 수 있지만 김정균 SK텔레콤 감독은 과감하게 최준식을 지난 달 21일 한화생명전부터 선발로 고정시켰다. 

최준식은 선발 출전한 한화생명전부터 갈리오 룰루 등 팀플레이에 극대화 챔피언으로 제 몫을 다하면서 김 감독의 믿음에 부응했다. 최준식은 출전 이후 4연승을 내달리면서 SK텔레콤의 포스트시즌 진출의 불씨 역할을 하고 있다. 세트당 2.92킬 1.15데스 4어시스트로 KDA 6.00을 기록하고 있다. 

두 번째는 조직력이 살아났다. SK텔레콤은 후반 승부처에서 한 타의 강력함을 자랑하는 팀이었다. 젠지전 역시 마찬가지였다. 승부를 결정짓는 한 타였던 39분 한 타에서 4킬을 쓸어담으면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딜러는 마음껏 공격을, 정글과 서포터는 딜러를 보호하면서 만들어낸 최상의 결과였다. 

마지막으로 결정타까지 장착했다. 페이커 이상혁의 공백을 뱅 배준식이 해결사로 나서면서 상대들에게 SK텔레콤 공포증을 재현하고 있다. 이번 서머 스플릿 배준식의 KDA는 5.13이지만 4연승 동안의 KDA는 무려 12.6이다. 31킬 32어시스트를 올리면서 불과 5데스만 기록했을 뿐이다. 

한 타에서 그림같은 움직임으로 킬을 쓸어담는 배준식의 캐리에 덩달아 피레안 최준식의 힘도 배가되고 있다. 

달라진 SK텔레콤은 이제 천적 아프리카를 상대로 시즌 9승 사냥에 나선다. 지난 2년간 상대전적은 한 차례만 제외하고 모두 승리한 아프리카의 일방적인 우위지만 최근 분위기만 따진다면 SK텔레콤도 연패를 끊을 기회가 왔다. / scrapper@osen.co.kr
 


2018-08-01 1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