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의 논란은 없다’ ROAD FC 유재남 VS 한이문 재대결 확정

‘두 번의 논란은 없다’ ROAD FC 유재남 VS 한이문 재대결 확정

[OSEN=우충원 기자] 지난달 28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개최된 XIAOMI ROAD FC YOUNG GUNS 39에서 대결했던 ‘더 솔로’ 유재남(31, 로드짐 원주 MMA)과 ‘원조 근자감’ 한이문(25, 팀 피니쉬)의 재대결이 확정됐다.

1차전에서는 하체 관절기 공격으로 한이문이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패한 유재남이 29일 SNS에 ‘한이문의 탭’에 대해 글을 올리며 논란이 시작됐다. 한이문이 경기 중 탭을 쳐 항복의사를 알렸다는 것.

이에 한이문은 “오늘 경기 중 길로틴 상황에서 저는 탭을 친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만약 탭이 나왔다면 제 스스로가 경기를 포기를 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길로틴이 정확히 걸렸으면 바로 기절했거나 탭을 쳤으면 상대방인 유재남 선수가 기술을 풀었을 것입니다. 계속 잡고 있었고 저는 계속 빠져나가려고 했습니다. 저는 길로틴 상황에서 빠져 나가고 나서 바로 움직였고 길로틴이 빠지고 바로 하위 포지션에서 파운딩을 맞았습니다. 그런 다음 상대방에게 하체 기술을 걸었을 때 상대방이 탭을 친 것을 정말 몰랐고 저는 심판에 판단에 의하여 중지 제스처가 나왔을 때 바로 기술을 풀었습니다”라고 답하며 논란을 일축했다.

하지만 같은 날 밤 유재남은 “정식적인 절차에 있음에도 그 사실을 망각하고 sns에 불만을 표출하는 글을 올려 죄송합니다. 한이문 선수도 어제의 경기상황 때문에 안 좋은 댓글들로 마음고생 하셨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패배를 인정합니다. (중략) 저에게 전적은 중요치 않습니다. 관장님께 그렇게 배워오지도 않았습니다. 다만 다시 겨루어 보고 싶습니다. 한이문 선수와 다시 싸워보고 싶습니다. 한이문 선수가 나이는 저보다 어리시지만 정중히 재대결을 제안합니다. 제 도전을 받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글을 남겨 재대결을 제안했다.

이에 한이문이 “안녕하십니까 한이문입니다. 유재남 선수님과 다시 한 번 박 터지게 싸우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답하며 이들의 재대결이 성사됐다.

ROAD FC는 해당 경기가 논란을 남겼고 유재남과 한이문 두 선수 모두 재대결을 원하고 있는 만큼 2차전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재대결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에 확정 되는대로 발표할 예정이다. / 10bird@osen.co.kr

[사진] 로드FC  제공.


2018-08-01 1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