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의 글로벌브랜드화...SK텔레콤, 하스스톤팀 공식 창단

T1의 글로벌브랜드화...SK텔레콤, 하스스톤팀 공식 창단

[OSEN=고용준 기자] 공개오디션을 통한 배틀그라운드 연습생 모집으로 화제가 됐던 SK텔레콤이 이번에는 하스스톤팀 창단 소식을 알렸다. 이제 SK텔레콤은 T1이라는 이름을 공식적으로 글로벌브랜드화를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SK텔레콤 T1 프로게임단은 지난 30일 프로게이머 서렌더 김정수 등 3명을 창단멤버로 영입해 블리자드의 온라인게임 하스스톤팀을 창단했다고 밝혔다.

하스스톤은 블리자드 대표작 워크래프트 시리즈의 등장인물을 모티브로 한 전략카드게임이다.SK텔레콤 T1은 하스스톤이 성별과 연령대에서 다양한 게이머층을 형성하고 있고, 모바일게임도 활성화돼 있어 이동통신사업과 연계성이 높다고 판단돼 신규e스포츠팀 창단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하스스톤이 2018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e스포츠 시범종목으로 선정되는 등 전세계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다는 점과 인터넷방송에서도 경기 시청률이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는 점을 감안할 때, T1 하스스톤팀이 팬과의 교류를 넓히고 활발한 대외활동을 펼친다면 빠른 시간에 명문팀 반열에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이디 서렌더로 잘 알려져 있는 김정수는 글로벌 랭킹 8위, 한국 1위를 자랑하는 국내 최고의 하스스톤 플레이어. 2018 아시안게임 하스스톤 종목 국가대표, 2018년 하스스톤 글로벌게임 한국대표로 선발되기도 했다.김정수 선수는 2017년하스스톤썸머 챔피언십 우승과 월드챔피언십 4강 등의 준수한 성적을 거둔 바 있다.

T1은 김정수와 함께2명의 외국인 선수를 영입했다. 아이디 ‘호이(Hoej)’로 활동 중인 덴마크 출신의 프레드릭 호른 닐슨은 2015년과 2016년 연속으로 드림핵 에서 4강에 진출한 바 있으며, 2017 하스스톤 스프링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실력자이다. 또한, 2017년과 올해 2년 연속으로 하스스톤 글로벌게임의 덴마크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독일 출신의 세바스티안 벤테르트는 아이디 ‘식소(Xixo)’로 활동 중 이며 국내 팬들에게는 하스스톤 마스터즈 코리아 시즌 3를 통해 이름을 알린 바 있다. 2017년 SeatStory 컵 시즌 8 우승, DreamHack 썸머 4강 진출 등의 뛰어난 성적을 거두고 있다.

T1이 영입한 3명의 선수는 이미 국내외 대회에서 함께 활동을 한 바 있다. 2017년 골드클럽월드챔피언십(GCWC)에서 3명이 합을 맞춰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SK텔레콤T1 관계자는 “3명의 선수 모두 개인 기량이 뛰어나고 현재 하스스톤 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을 뿐만 아니라,서로 친분도 두터워 팀웍 등에서 긍정적인 시너지가 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SK텔레콤T1은 하스스톤 종목 신규 진출과 국내 프로게임단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외국인 선수를 영입하는 등 파격적인 행보를 선보이는 것과 관련해 “하스스톤은 전략 카드게임이라는 점에서 바둑과 유사한 스포츠 요소를 지니고 있으며, 우연성에서 오는 극적인 반전 플레이가 가능한 엔터테인먼트 요소가 적절하게 혼합돼 있는 e스포츠 종목”이라며 “하스스톤팀 창단은 T1이라고 하는 e스포츠 프로게임단의 글로벌브랜드화를 위한 첫걸음”이라고 향후 프로게임단 운영 방향성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SK텔레콤 T1은 7월 30일,하스스톤팀을 창단한 후 선수들과 함께 8월말까지 한국에서 계획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선수들은 9월부터 각자의 모국으로 돌아가 T1 유니폼을 착용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 scrapper@osen.co.kr
[사진] SK텔레콤 제공.


2018-07-31 0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