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김정균 SK텔레콤 감독, "끝까지 지켜봐 달라"

[롤챔스] 김정균 SK텔레콤 감독, "끝까지 지켜봐 달라"

[OSEN=서초, 고용준 기자] "끝까지 지켜봐 달라."

김정균 SK텔레콤 감독의 말대로 정말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었다. 7위 SK텔레콤이 젠지를 3위로 끌어내리면서 파죽의 4연승을 내달렸다. 

SK텔레콤은 29일 서울 서초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6주차 젠지와 2라운드 경기서 2-1로 승리했다. 피레안 최준식과 라이즈, 스웨인으로 1, 3세트 팀의 허리를 책임지면서 4연승의 주역이 됐다. 이로써 SK텔레콤은 4연승을 질주하면서 8승 7패 득실 +1로 아프리카와 승차없는 7위가 됐다. 

경기 후 김정균 SK텔레콤 감독은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선수단 모두가 정말 잘했다. 정말 끝까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4연승을 달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 감독은 "트할 박권혁의 폼이 올라오면서 그에 맞는 챔피언인 퀸과 제이스 등을 쥐어줬다. 성장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경기에서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다만 2, 3세트 시야적인 점이 아쉽다. 더 빨리 스노우볼을 굴릴 수 있었는데 시야 장악이 잘 안 풀리면서 경기가 길어졌다"고 경기 전반적인 내용에 대해 말했다. / scrapper@osen.co.kr
 


2018-07-29 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