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블랭크 강선구, "남은 경기 전승시 3위도 가능"

[롤챔스] 블랭크 강선구, "남은 경기 전승시 3위도 가능"

[OSEN=상암, 고용준 기자] 개막 4연패로 침체됐을 때의 분위기와는 전혀 딴 판이었다. 블랭크 강선구는 시즌 첫 3연승과 승률 5할에 대한 만족감 보다는 침착하지만 자신감있게 남은 경기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피력했다. 

SK텔레콤은 27일 오후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6주차 진에어와 2라운드 경기서 2-0 완승을 거뒀다. 베테랑 원딜 배준식을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나간 SK텔레콤은 시즌 7승째를 성공했다. 

경기 후 강선구는 "3연승이지만 다음 대진들이 강팀들과 경기여서 더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승패랑 득실이 관리가 되지 않은 상황이라 승리가 더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경기의 경기력에 대해서 "실수가 있었다. 운영적으로 더 압박을 더 했어야 하는데 그런점이 아쉬웠다. 2세트는 피드백을 통해 더 집중해서 경기를 잘 풀어갔다. 현재 팀적으로 폼이 올라왔다. 개인적으로 폼이 올라왔다. 합이 잘 맞아서 경기력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갓구나이트로 불렸던 전성기 시절과 비교해달라는 물음에 강선구는 "지금이 조금 더 폼이 좋은 것 같다. 너무 수동적으로 하다가 조금 더 예전에 몰랐던 사실을 깨우치면서 능동적으로 바뀌었다. 그렇게 안하면 힘들어졌다"면서 "경기가 끝나고 (배)준식이형이 남은 경기서 전승을 하면 3위까지 올라갈 수 있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 말을 듣고 더 의욕이 생겼다. 3연승을 했지만 남은 경기도 다 이기고 3위까지 찍고, 롤드컵까지 올라가고 싶다"고 각오를 힘주어 말했다. / scrapper@osen.co.kr
 


2018-07-27 2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