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한화생명 강현종 감독, "마지막까지 끌어 올려보겠다"

[롤챔스] 한화생명 강현종 감독, "마지막까지 끌어 올려보겠다"

[OSEN=상암, 고용준 기자] "스프링 시즌 세트득실 하나가 부족했던 게 갑자기 생각나네요. 지금은 득실 하나 하나가 소중한 시점인데. 그런 점에서 좀 아쉽죠."

갈 길 바쁜 한화생명이 연승으로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강현종 한화생명 감독은 승리를 기뻐하면서도 세트득실적인 측면까지 염두해 자신의 복잡한 심경을 전했다. 

한화생명은 27일 오후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6주차 bbq와 2라운드 경기서 풀세트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라바 김태훈과 성환 윤성환이 승부처 마다 활약하면서 팀의 시즌 8승째를 견인했다. 

이 승리로 한화생명은 5위 아프리카와 같은 8승 6패를 기록했지만 세트득실에서 3점 밀리면서 6위에 머물렀다. 

경기 후 강현종 감독은 "오늘 경기가 포스트시즌을 생각하면 진짜 중요한 경기였다. 이겨서 다행이지만 연패 이후 깔끔한 2-0 승리가 아직 안나와서 아쉽다. 개인적으로 지난 스프링시즌 득실에서 포인트가 부족해 포스트시즌에 가지 못했던 점이 걸린다. 이번 시즌도 순위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라 세트득실도 중요할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한화생명이 서머 스플릿의 남은 경기 숫자는 4. MVP 아프리카 KT 킹존 등의 상대가 남아있다. 상대적으로 쉬운 팀들보다 어려운 팀들이 많지만 강현종 감독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남은 상대들 중 강팀이 많이 있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끌어 올려보겠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SK텔레콤전 2세트 2팀 출전은 미리 선수들과 1세트 승패에 상관없이 출전을 예정했었던 상황이었다. 2팀도 1팀과 함께 열심히 연습하고 있었고, 스크림 승률도 많이 올라온 시점이었다. 1팀에게는 약간의 여유를, 2팀에게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 패배는 아쉽지만 선수단 모두가 많은 걸 얻을 수 있었던 경기였다." / scrapper@osen.co.kr
 


2018-07-27 2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