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째 챔프전 만에 첫 승’ 임근배 감독, “김한별이 완벽하게 해줬다” [오!쎈 톡톡]  

‘세 번째 챔프전 만에 첫 승’ 임근배 감독, “김한별이 완벽하게 해줬다” [오!쎈 톡톡]  

삼수생 임근배 감독이 이번에는 챔피언결정전 우승트로피를 거머쥘까. 

용인 삼성생명은 7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20-2021 KB국민은행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청주 KB스타즈를 76-71로 제압했다. 삼성생명은 5전3선승제에서 가장 중요한 첫 판을 승리로 장식했다. 

임근배 감독의 ‘박지수 봉쇄작전’이 완벽하게 성공했다. 20-20을 하던 박지수를 23점, 9리바운드로 잘 막았다. 김한별은 30점을 폭발시키며 박지수에게 부담을 안겼다. 

경기 후 임근배 감독은 “선수들에게 고맙다. 정말 열심히 뛰어줘서 고맙다.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며 기뻐했다. 특히 수훈선수 김한별에 대해 임 감독은 “완벽하게 해줬다.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준비한대로 완전하게 해줬다”고 칭찬했다. 

박지수 수비도 완벽했다. 임 감독은 “한별이가 수비는 수비대로 가고, 공격에서 (박)지수가 막을 때 아웃사이드에서 (슛을) 쏘라고 했다. 몇 개 슛이 들어갔다. 수비도 잘해줬다”고 흡족해했다. 

두 번의 챔프전에서 0승 6패로 준우승에 머물렀던 임근배 감독이다. 이날의 첫 승이 더 기쁘게 다가온다. 임 감독은 “(신)이슬이가 3점슛을 넣었을 때 승리 확신했다. (챔프전 지도자 첫 승이) 그러네요. 그러다 지면 아무 의미가 없다”면서 허허 웃었다. 

이틀 뒤 이어지는 2차전도 용인에서 한다. 챔프전부터 관중입장이 허용됐다. 임 감독은 “단기전이다. 뒤가 없으니 (전력을) 쏟아부을 수밖에 없다. 배혜윤, 김한별이 잘해줬다. 지면 (체력이) 더 떨어질 텐데 (오늘) 이겼으니 정신적으로 회복할 수 있다. 2차전은 또 한 번 기용에 변화를 주겠다”고 선언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용인=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2021-03-07 16:33